‘오락가락’ 한국당, 기재위 전원불참… 국회정상화 또 불발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찰총장·국세청장 청문회 일정 이견…당내 반발에 합의 하루만에 입장 번복
羅 “참여 유보… 패스트트랙 철회 우선”
사개특위도 불참  국회에서 19일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박상기 법무부 장관, 민갑룡 경찰청장 등이 출석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회의에 불참하면서 한국당 의원의 좌석에 회의자료만 덩그러니 놓여져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개특위도 불참
국회에서 19일 열린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전체회의가 조재연 법원행정처장, 박상기 법무부 장관, 민갑룡 경찰청장 등이 출석한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회의에 불참하면서 한국당 의원의 좌석에 회의자료만 덩그러니 놓여져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국세청장 인사청문회 참석 의사를 밝혀 매듭이 풀리는 듯했던 정국이 자유한국당의 오락가락 행보로 또다시 경색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26일 개최하는 내용의 인사청문계획서를 채택했다. 이날 회의는 한국당 소속 기재위원 10명이 모두 불참한 가운데 진행됐다. 교섭단체 3당 간사들은 전날 전체회의와 청문회 개최 일정 등에 합의했다. 그러나 한국당은 ‘일정을 하루씩 늦춰달라’며 입장을 바꿨고 다른 정당이 이를 수용하지 않자 회의 불참을 선택했다.

한국당의 갑작스러운 입장 변화를 놓고 여러 해석이 나오고 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전날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제안한 ‘경제원탁회의’를 민주당이 받지 않은 데 대한 유감 표시라는 얘기와 명분을 얻지 못한 채 국회로 복귀하는 데 대한 당내 반발이 작지 않다는 얘기 등이 나온다. 영남 지역의 한 재선 의원은 “장외투쟁을 멈추고 국회로 복귀해야 한다는 의견과 ‘빈손 국회 정상화’는 용납할 수 없다는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어 나경원 원내대표가 중심을 잡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교섭단체 간 합의까지 다 해놓고 불참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했다. 정성호 기재위원장은 “나 원내대표를 만났는데 한국당도 청문회 자체를 안 하겠다는 뜻은 아닌 것 같았다”며 대화의 문을 열어놨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가 정상화되지 않았고 한국당이 청문회에 확실히 참석하겠다고도 하지 않았다”며 “청문회 참여에 대해선 아직 유보적 입장이고 이와 별개로 국회 정상화를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철회와 사과 그리고 경제청문회 개최”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이 오는 24일 시정연설을 진행하겠다고 한 데 대해 나 원내대표는 “문 의장께서 중립적이지 못한 의사일정을 진행한다면 강력하게 항의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국회 관계자는 “민주당이 20일로 요구했던 것을 한국당이 반발해 24일까지 미룬 것인 만큼 문 의장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9-06-20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