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자체 기동 알고도 “표류” 발표… 은폐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0: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합동조사 중이라 못 밝힌 것” 지각 해명…軍 감시망 뚫린 것 숨기려 거짓말 비판도
北 ‘기획 귀순’ 감지 못한 軍… 고개 숙인 국방장관 북한 소형 목선이 우리 해군과 육군, 해경의 3중 해안 감시망을 뚫고 지난 15일 강원 삼척항에 정박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군의 대비태세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19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열린 전군지휘관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착잡한 표정을 짓고 있다. 왼쪽부터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박한기 합참의장, 정 장관.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北 ‘기획 귀순’ 감지 못한 軍… 고개 숙인 국방장관
북한 소형 목선이 우리 해군과 육군, 해경의 3중 해안 감시망을 뚫고 지난 15일 강원 삼척항에 정박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군의 대비태세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19일 서울 용산 국방부에서 열린 전군지휘관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착잡한 표정을 짓고 있다. 왼쪽부터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박한기 합참의장, 정 장관.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지난 15일 강원 삼척항에서 발생한 북한 어선 남하 사건을 군이 의도적으로 축소·은폐하려 한 정황들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불리한 일만 터지면 무조건 감추고 보는 군의 고질병이 어김없이 도진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19일 군 당국은 기관 고장으로 배가 표류해 떠내려왔다는 자신들의 당초 설명과는 달리 배가 자체 동력으로 기동하며 삼척항에 도착했다고 확인했다. 군은 당초 설명에서 배가 기관 고장으로 바다 위에 정지해 있었던 탓에 해상레이더에서 부표와 같은 물체로 인식되면서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는데 언론 보도로 진실이 드러나자 뒤늦게 말을 바꾼 것이다.

배가 기동하며 삼척항으로 향한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고, 군도 조사를 통해 이를 알고 있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의도적으로 은폐하려 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게 됐다. 군 관계자는 “기동 사실을 알고 있었다”며 “다만 합동조사가 진행되는 부분이기 때문에 밝히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군은 당초 북한 어선이 삼척항 인근에서 발견됐다며 바다 위에서 발견한 것처럼 발표했으나 알고 보니 삼척항 방파제에 도착해 밧줄까지 묶어 정박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모습은 이미 삼척항 인근 폐쇄회로(CC)TV와 사진, 주민 증언을 통해 알려졌고, 언론이 보도하자 군은 뒤늦게 시인했다. 애초에 군이 조사를 소홀히 했거나 군 감시망에 구멍이 뚫렸다는 사실을 숨기려고 거짓말을 했다는 비판도 나온다. 군은 지난 17일에는 북한 어선이 남하할 당시 기상이 나빴고 북한 어선이 소형 목선 형태인 탓에 레이더가 잡아내지 못했다며 전반적인 해상·해안 경계작전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날 삼척항 인근 소초의 IVS(지능형 영상감시카메라)에 북한 어선 접안 모습이 포착된 사실이 새롭게 알려지는 등 총체적인 경계작전 실패의 문제점이 드러났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6-20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