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U-20 대표팀에 “과정이 더 좋았다…국민에 큰 자랑과 행복”

입력 : ㅣ 수정 : 2019-06-20 0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 “결승전, 차에서 휴대전화로…우리 부부 계속 소리 질러” 에피소드
골든볼 이강인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의 주인공 이강인 선수 등 선수단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6.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골든볼 이강인과 인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대회 최우수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의 주인공 이강인 선수 등 선수단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6.19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찬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주간 정말 행복하고 감격스러웠다”면서 “여러분은 국민 모두를 위해 뛰었고, 국민 모두에게 행복을 나눠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누구보다 자랑스러운 선수들, 정정용 감독을 비롯한 코치와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들 정말 반갑다”며 이렇게 말했다.

준우승으로 가는 여정에 대한 대표팀의 자세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준우승이라는 성적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아시아 축구의 경사”라면서 “여러분은 한국과 아시아 축구의 가능성을 보여줬다. 엄청난 일을 해낸 우리 대표팀에게 축하의 큰 박수를 드린다”고 언급했다.

특히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대단했지만, 그 과정이 더 좋았다”면서 “감독과 선수단 사이에서, 선수들 사이에서 신뢰하고 배려하는 모습이 보였다. 그 가운데에서 선수들이 보여준 열정과 유쾌함이 정말 좋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우리 한 번 경기를 즐겨보자’, ‘또 한판 멋있게 놀아보자’ 이런 자세가 참 좋았다”며 “우리도 기술 축구를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도 너무 좋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U20 준우승 선수단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활짝 웃고 있다. 2019.6.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 대통령, U20 준우승 선수단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활짝 웃고 있다. 2019.6.19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대표팀의 휴식에 방해를 주는지에 대한 우려를 전하면서 결승전 당시 김정숙 여사와 휴대전화 앱으로 경기를 보며 응원했다는 에피소드도 전했다.

문 대통령은 “고마움을 표하고 싶어 자리를 마련했는데, 푹 쉬어야 하는 시기에 힘들게 하는 것 아닌가 걱정된다”면서 “대표팀이 해산하면 이런 자리를 만들기 어렵다고 해서 오늘 자리를 마련한 것이니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또 “저도 여러분과 비슷한 시기에 폴란드와 멀지 않은 북유럽으로 순방을 갔다”면서 “스웨덴 방문 마지막 날 결승전이었다. 공식환영 행사 때문에 전반전은 숙소에서, 후반전은 공항으로 가는 차에서 휴대폰 앱으로 봤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우리 부부가 계속 소리를 지르니 앞 좌석에 앉은 스웨덴 경호관도 경기 상황을 물어보더라. 우리가 골을 먹고, 지고 있다고 하니 함께 안타까워했다”며 웃었다.

이어 “결승전 결과는 안타까웠지만, 여러분은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에게 정말 큰 자랑스러움과 행복을 선사했다”며 감사를 표했다.
U-20 축구 대표팀 격려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단을 격려하고 있다. 2019.6.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U-20 축구 대표팀 격려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단을 격려하고 있다. 2019.6.19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