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검찰총장, 이한열 열사 모친 만나 “민주화 운동 유가족에 경의”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8: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 공동체 한울삶 방문해 사과
이한열 모친 배은심 여사 “이렇게라도 찾아와줘 고맙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희생된 열사들의 유가족들을 만나 검찰의 지난 과오에 대해 사과했다. 문 총장이 과거사와 관련해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사과한 것은 박종철 열사의 부친 고 박정기씨와 형제복지원 피해자들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문무일(뒷줄 왼쪽 두 번째) 검찰총장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의 한울삶 앞에서 이한열 열사 어머니 배은심(앞줄 왼쪽 두 번째) 여사 등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숨진 열사들의 유가족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출처 유가협 페이스북 계정

▲ 문무일(뒷줄 왼쪽 두 번째) 검찰총장이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창신동의 한울삶 앞에서 이한열 열사 어머니 배은심(앞줄 왼쪽 두 번째) 여사 등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숨진 열사들의 유가족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출처 유가협 페이스북 계정

18일 검찰에 따르면 문 총장은 전날 서울 종로구 창신동의 ‘한울삶’을 방문해 장남수(장현구 열사 부친)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유가협) 회장 등 유가족 10여명을 만났다. 한울삶은 유가협 회원들의 생활공동체로 전태일 열사 어머니인 고 이소선 여사 등이 주축이 돼 만들어졌다. 문 총장은 유가족들에게 “권위주의 정부 시절 자제분들을 희생 당하시고, 그들을 대신해 민주화 운동을 해 오신 부모님들의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늦게 찾아와서 죄송하고, 앞으로도 기회가 되면 다시 찾아뵙겠다”면서 “다시금 국민의 검찰로 나아가는 모습을 잘 봐달라”고 했다.

문 총장은 지난해 3월 투병 중이던 박종철 열사 부친인 고 박정기씨를 찾아가 사과하며 “과거의 잘못을 다시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문 총장은 이 자리에서 박씨로부터 선물받은 책 ‘유월의 아버지’를 읽고 한울삶 방문을 결심했다고 한다. 문 총장과 한 시간가량 환담을 나눈 이한열 열사 어머니 배은심 여사는 “(문 총장이) 갑자기 온다고 해서 만들어진 자리였다”면서 “이렇게라도 찾아와줘서 고맙다고 했다”고 말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