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귀여운 이강인 “너무 까불어서…형들 진짜 조금 미안”

입력 : ㅣ 수정 : 2019-06-18 14: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인이 없다’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환영행사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9.6.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인이 없다’
폴란드에서 열린 축구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등 선수들이 17일 오전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해 환영행사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2019.6.17
연합뉴스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사상 첫 준우승을 이끈 대표팀 막내 이강인(18·발렌시아)이 코칭 스태프부터 동료 선수들의 이름을 하나하나 언급하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강인은 18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kanginleeoficial)에 선수, 코칭스태프들과 찍은 넉 장의 단체사진과 함께 긴 글을 올렸다.

이강인 특유의 발랄함이 묻어있지만 한껏 예의를 갖춘 글이었다.

믿고 응원해준 국민들께 먼저 감사를 전한 이강인은 “이번 월드컵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느꼈다”며 “원팀(하나)이 되면 어떤 상대라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돌아봤다.

이강인은 정정용 감독을 ‘제갈정용’, 공오균·인창수 코치를 각각 ‘아재’, ‘디에고’ 코치로 부르며 애정을 나타냈다.
정정용 활짝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정정용 감독이 활짝 웃고 있다. 2019.6.1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정용 활짝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정정용 감독이 활짝 웃고 있다. 2019.6.17 연합뉴스

그밖에 김대환 골키퍼 코치, 임재훈 비디오 분석관, 오성환 피지컬 코치, 의료팀 등 스태프의 이름을 하나씩 호명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강인은 힘이 되어준 동료들을 “진짜 사랑하는 형님들”이라고 불렀다.

이강인은 “저 때문에 형들이 많이 힘들었을 것. 그래서 제가 진짜 조금 미안하다”며 “형들보다 두살 어린 제가 장난치고 까불어도 재미있게 받아주고 한번도 힘들다는 내색도 안 해 너무 고마웠다”고 진심을 전했다.
이강인 인스타그램. 2019.6.18

▲ 이강인 인스타그램. 2019.6.18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