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훈 본부장, 내일 방미…비건과 함께 낼 대북 메시지 주목

입력 : ㅣ 수정 : 2019-06-17 2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미 북핵 실무협상차 미국을 방문했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8일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 청사를 나서고 있다.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상세한 내용과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2019.3.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미 북핵 실무협상차 미국을 방문했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8일 오전 인천공항에 도착, 청사를 나서고 있다.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6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상세한 내용과 평가를 공유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2019.3.8 연합뉴스

우리 측 북핵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 수석 대표 협의를 가지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다.

이 본부장은 18일 오전 10시 30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할 예정이라고 외교부가 17일 밝혔다. 이 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19일 오전 9시 50분(현지시간)쯤 미 싱크탱크인 애틀랜틱 카운슬이 워싱턴에서 개최하는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한국과 미국의 북핵 협상 수석대표가 민간행사에서 나란히 연설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특히 시진핑 주석이 20∼21일 방북한다는 소식이 이날 발표된 가운데 이뤄지는 연설이어서 두 사람이 어떤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이 본부장과 비건 대표는 행사 참석과 별도로 북핵 수석대표협의를 열어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양국의 평가를 공유할 방침이다. 또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조속히 끌어내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예정이다.

이 본부장은 21일까지 워싱턴에 머물며 국무부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관계자들과도 회동할 계획이다. 이 본부장의 방미 일정이 끝나자마자 비건 대표 역시 오는 24일쯤 방한한다. 비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하기 전까지 한국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