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통일동안 CJ 콘텐츠월드 조성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16: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축구장 32개 넓이에 120만 관광객 유치
2023년 까지 파주 통일동산에 건립 예정인 CJ ENM 콘텐츠 월드 조감도(파주시 제공)

▲ 2023년 까지 파주 통일동산에 건립 예정인 CJ ENM 콘텐츠 월드 조감도(파주시 제공)

경기 파주 통일동산에 아시아 최대 규모의 ㈜CJ ENM 콘텐츠 월드가 들어선다.

㈜CJ ENM와 파주시는 12일 파주시청 대회의실에서 통일동산지구 특별계획구역에 ‘CJ ENM 콘텐츠 월드’ 조성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CJ ENM 콘텐츠 월드는 콘텐츠 제작과 체험·관광이 결합한 21만 3000㎡(축구장 32개 넓이) 규모의 복합문화시설로,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올해안에 착공할 예정이다.

시설은 광장과 전시·체험 스튜디오, 업무공간, 편의시설 등으로 구성된 ‘월컴 플라자 존’과 지상 3층 규모의 스튜디오 4개와 오픈 스튜디오 등으로 구성된 참여형 제작 스튜디오 ‘드라마 빌리지 존‘, 현대극 오픈세트와 AR·VR 스튜디오, 특수효과 스튜디오 등으로 구성된 ’테마 로드 존‘, 숲 속에 마련된 사극 오픈세트, 시대극 오픈세트로 구성된 ’원더풀 포레스트 존‘ 등 4개 테마로 구성된다.

특히 상생 업무공간에는 유망 중소 제작사와 스타트업 기업의 업무공간으로 활용돼 한국 콘텐츠 산업 육성에도 큰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파주시는 개발 계획 수립과 인허가 등 행정절차를 신속히 지원하고, CJ ENM은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면서 관광 수요 및 일자리 창출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파주시는 이 사업으로 향후 10년간 2만 1000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와 2조 2000억원의 생산 유발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연간 120만명 이상의 국내외 관광객이 방문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