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6월 내 남북정상회담 어렵다…北 반응 없어”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연철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과의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조세영 외교부 1차관. 2019.6.12 연합뉴스

▲ 김연철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들과의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조세영 외교부 1차관. 2019.6.12 연합뉴스

정부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전후해 이달 안에 남북정상회담을 여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의 당정협의에서 이런 내용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정부로서는 계속 노력하고 있지만 가시적인 진행은 없다. 북측의 반응이 없어 이번 달 중 남북정상회담이 열리기는 어려울 것 같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 장관은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3차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 여건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돌이켜보면 (지난)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이 모두 6월에 개최됐다. 정부는 현시점이 한반도 비핵화에 있어 매우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북한이 고(故) 이희호 여사 빈소에 조문단을 보내지 않고 연락사무소를 통해 조화와 조전을 보내기로 했다는 점도 의원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김 장관은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과 관련해서는 “세계식량계획(WFP)이 실무적인 절차, 구체적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있어 곧 정부의 지원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어려운 식량 상황을 고려해 정부 차원의 선제적 지원을 추진 중”이라며 “정부는 인도적 지원을 정치 상황과 관계없이 인도적 원칙에 따라 추진해나간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비공개 협의에서 북한 비핵화 논의와 관련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전체적이고 포괄적인 합의와 단계적이고 동시적인 조치들을 검토하겠다고 했으며 그런 내용에 대해 비건 대표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본부장 사이에 이견이 없다”는 내용을 보고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