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여성인권·민주화 운동가 이희호 여사를 떠나보내며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0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 여성운동의 초석을 다지고, 민주주의와 한반도 평화에 헌신해 온 이희호 여사가 그제 밤 97세를 일기로 소천했다. 고인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전에 선구적인 여성인권운동가였고, 투철한 신념의 민주 투사였으며, 포용의 가치를 실천한 평화운동가였다. 극한 대립을 벌이고 있는 여야가 모처럼 한목소리로 고인의 업적을 기리며 깊은 애도를 표할 정도로 그가 대한민국 현대사에 남긴 발자취는 넓고도 뚜렷하다.

미국에서 유학한 고인은 1950년대 여성문제연구원 창립을 주도하고, 대한YWCA연합회 총무로 활동하면서 남녀차별 철폐 등 여성인권 신장에 힘을 쏟았다. 1962년 정치인 DJ와 결혼하면서 민주화 투쟁에도 적극 나섰다. 정치인 아내로 내조에 그치지 않고, 가장 든든한 정치적 동지이자 후원자를 자처했다. 1971년 대선 때 “제 남편이 대통령이 돼서 만약 독재를 하면 제가 앞장서 타도하겠다”고 했던 연설은 유명하다. DJ가 1997년 4수를 결심하도록 이끈 이도 고인이었다. DJ의 당선으로 여성인권에도 획기적인 변화가 이뤄졌다. 여성부 창설의 모태가 된 대통령 직속 여성특별위원회가 출범했고, 가정폭력방지법과 남녀차별금지법이 시행됐다. 여성의 공직 진출도 확대됐다. 고인은 DJ 퇴임 이후 2011년, 2015년 두 차례 북한을 공식 방문해 남북 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조성에도 힘을 보탰다.

고인은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과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며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살기 바란다”는 유언을 남겼다. 2000년 6·15 남북 정상회담의 역사적 현장에 서 있었고, 이후 수없이 남북 관계가 부침을 겪는 과정을 지켜봐 온 고인이기에 한반도 평화통일의 염원에 대한 무게감이 더욱 크게 다가온다. 정치 대립이 심화되고, 사회 갈등과 분열의 골이 깊어지는 작금의 현실에서 ‘서로 사랑하고, 화합하라’는 메시지가 주는 울림도 작지 않다. 여성인권, 민주화, 평화를 유지하고 발전시키는 것이 동시대를 사는 모두의 과제이고, 책임일 것이다. 고인이 평생 동지이자 반려자였던 김 전 대통령의 곁에서 영면하길 기원한다.

2019-06-12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