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광주세계수영 참가 문 끝까지 열어놓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0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영택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사무총장

원칙상 오늘이면 대회 엔트리 시한 마감
“북, FINA 주관 국제대회 불참한 적 없어
대회 개막 전까지 북 참가 위해 노력할 것”
조영택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조직위 사무총장이 11일 “엔트리 마감 시한인 12일을 넘겨도 북측 선수단의 참가 신청을 받겠다”며 북한의 대회 참가를 거듭 촉구하고 있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조직위원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영택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조직위 사무총장이 11일 “엔트리 마감 시한인 12일을 넘겨도 북측 선수단의 참가 신청을 받겠다”며 북한의 대회 참가를 거듭 촉구하고 있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조직위원회 제공

“12일이면 국제수영연맹(FINA)의 엔트리 시한이 마감되지만 북측에는 대회 개막 직전까지 문을 열어 놓겠습니다.”

조영택(68)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대회의 문은 북측에 언제나 열려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최근 2차 북미 협상이 실패로 끝나면서 덩달아 다시 발길을 끊은 북한의 국제 스포츠 이벤트 나들이에 대해 조 총장은 “북한은 과거 FINA가 주관한 국제대회에 불참한 적이 없기 때문에 광주대회에도 참가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이어 “대회 슬로건이 ‘평화’(Peace)다. 북측을 ‘빛고을’ 광주에서 열리는 평화의 물줄기 속으로 끌어들이는 것이야말로 스포츠를 통한 남북 간 화해와 협력의 터전을 하나 더 만드는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광주가 그동안 민주·인권·평화를 지향해 온 만큼 북측의 참가는 대회가 전 세계에 던지는 평화의 메시지를 더욱 증폭시키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월 이낙연 국무총리가 북측 선수단 참가를 공식적으로 제의한 뒤 북한의 대회 참가는 훈풍을 타는 듯했다. 이용섭(광주시장) 조직위원장도 북한 체육상에게 친서를 보내는 등 조직위도 본격적인 북한 초대에 나섰다. 그러나 2월 말 베트남에서 열린 2차 북미 협상이 결렬되면서 북한의 움직임도 급속하게 얼어붙었다.

공식적인 대회 참가에 대한 북측의 묵묵부답이 이어지던 지난 5월 23일 조직위는 FINA와 함께 참가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FINA는 북측에 “참가비와 중계권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거듭 밝히기도 했다. 조직위는 대회 개막을 한 달 남긴 12일 밤 12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참가 신청을 마감한다. 하지만 조직위는 북측의 참가 신청을 언제라도 받겠다는 입장이다. 조 총장은 “통일부와 광주시, 조직위는 북한이 언제든지 참가하더라도 맞이할 수 있도록 만전의 준비를 기하고 있다”면서 “북측의 참가가 꼭 필요한 이유는 특히 다이빙에서의 뛰어난 인적 자원과 교육 인프라를 광주대회의 유산으로 삼고자 하기 때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FINA 다이빙 월드시리즈에 참가해 금메달 2개와 은메달 5개, 동메달 2개를 따내는 등 다이빙에서는 중국에 이어 아시아 두 번째 가는 실력을 보여 주고 있다.

조 총장은 “2006년 광주에서 ‘6·15공동선언 기념 남북공동행사’가 개최됐다. 2006년 그랬던 것처럼 이번에도 북측으로부터 내려오는 평화의 물줄기가 광주의 그것과 합쳐질 수 있도록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6-12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