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원로 만난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반드시 성공”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0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화프로세스, 마지막 남은 냉전 해체”…김정숙 여사, 노르웨이 케이팝 일정 취소
文대통령 핀란드 국빈만찬 참석… ‘미수다’ 따루와 인사 북유럽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방송인 따루 살미넨과 악수하고 있다. 따루 살미넨은 한국 KBS 예능프로그램 ‘미수다’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으며 이날 핀란드 정부 초청으로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헬싱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文대통령 핀란드 국빈만찬 참석… ‘미수다’ 따루와 인사
북유럽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핀란드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방송인 따루 살미넨과 악수하고 있다. 따루 살미넨은 한국 KBS 예능프로그램 ‘미수다’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으며 이날 핀란드 정부 초청으로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헬싱키 연합뉴스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마지막 남은 냉전을 해체하는 일입니다. 어려운 과제지만 반드시 해내야 하는 과제입니다.”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타르야 할로넨 전 대통령과 야꼬 일로니에미 전 장관, 뻬르띠 또르스띨라 핀란드 적십자사 총재 등 핀란드 원로지도자들을 만나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의 평화이고 더 나아가 세계의 평화”라며 “우리는 반드시 성공할 것이고 이를 위해 모든 힘을 다 쏟을 것이다. 끝까지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75년 헬싱키 의정서가 조인된 역사적 장소인 핀란디아홀에서 원로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 때부터 시작되었다”며 그동안 세 차례의 남북 정상회담, 두 차례 북미 정상회담, 지난 2월 하노이 북미회담 이후 이어지는 북미 정상의 대화 의지 등 지난했던 과정들을 설명했다.

이에 일로니에미 전 장관은 헬싱키 프로세스 당시를 회상하며 “가장 중요한 것은 참여국들이 이 프로세스에 참여할 의지가 있는지와 공통의 목표가 있는지”라며 “협상 도중 여러 다른 전술들이 생겨날 수는 있지만 공통의 목표가 있을 때는 꾸준한 협상을 통한 신뢰를 쌓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헬싱키 프로세스란 핀란드의 우르호 케코넨 전 대통령(1958~1982년 재임)이 1969년부터 동서진영 간 안보협력을 위한 회의 개최를 각국에 제안한 결과 1975년 8월 헬싱키에서 미국과 소련, 유럽 35개국 정상이 모여 유럽안보협력에 관한 최종의정서에 서명한 냉전시기 동서 협력의 역사적 사건이다. 일로니에미 장관은 유럽안보협력회의 대사로 1975년 헬싱키 최종의정서 채택 과정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문 대통령은 원로 지도자와 면담을 마치고 핀란드를 떠나 두 번째 순방지인 노르웨이에 도착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함께 북유럽 3국 순방 중인 김정숙 여사가 11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케이팝 콘서트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김 여사의 콘서트 참석 취소는 이희호 여사의 별세와 헝가리 유람선 사고에 대한 애도의 뜻을 표하는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헬싱키·오슬로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6-12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