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경찰, 수사팀 60명 구성… 가해선박 추가 현장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0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무원·목격자 등 관계자 300명 진술 확보
바이킹 시긴호, 추돌 선수 부위 도색 작업
국경 넘나들며 계속 운항… 증거인멸 우려
가해 선박 선장, 보석 결정도 수사에 악재
지난달 29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추돌해 침몰시킨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가 10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에서 북쪽으로 50㎞ 떨어진 도시 비셰그라드에 정박해 있다. 부다페스트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달 29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추돌해 침몰시킨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가 10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에서 북쪽으로 50㎞ 떨어진 도시 비셰그라드에 정박해 있다.
부다페스트 연합뉴스

헝가리에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한 지 11일(현지시간)로 14일째가 됐지만 가해 크루즈선인 바이킹 시긴호에 대한 수사가 부실하게 진행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여러 정황상 선장 과실 등 인재(人災) 가능성이 큰 상황이지만 우리 입장에선 수사 속도가 더디게 느껴진다. 특히 바이킹 시긴호는 사고 이후 헝가리 수사 당국에 압류되지 않고 추돌 부위를 도색한 뒤 국경을 넘나들며 계속 운항하고 있어 증거인멸 우려도 크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경찰은 지난 10일 경찰청 홈페이지를 통해 “추가 증거 확보와 명확한 사건 경위 파악을 위해 (헝가리) 비셰그라드에 정박한 바이킹 시긴호에 대한 추가 현장 조사를 했다”고 밝혔다. 부다페스트 경찰은 전날에도 홈페이지에 장문의 해명성 글을 올렸다. 경찰은 해명 글에서 “헝가리는 전문 경력을 갖춘 교통 전문가와 범죄 분석가 등 60명으로 조사팀을 꾸려 조사하고 있다”면서 “선장과 승무원 전원을 신문하고 목격자와 사건 관계자 300명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또 수사 경과를 매일 두 차례 부다페스트 경찰청장에게 보고하는 등 수사가 비중 있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부다페스트 경찰이 수사 상황과 투입 인력 등을 상세하게 공개하며 수사 의지를 공개적으로 강조한 것은 확산 중인 부실 수사 논란을 의식한 조치로 보인다.

부다페스트 경찰은 필요한 증거 자료를 충분히 확보했다며 사고 이틀이 지난 지난달 31일 바이킹 시긴호의 운항을 허용했다. 이 때문에 크루즈호는 다뉴브강을 거슬러 애초 목적지인 독일 파사우로 갔다가 이후 오스트리아와 슬로바키아를 거쳐 다시 헝가리로 돌아왔다.

문제는 그 사이 뱃머리 부분의 사고 자국이 지워졌다는 점이다. 헝가리 현지 언론 ‘444’는 “(헝가리로 다시 돌아온) 바이킹 시긴호의 선수 부분의 사고 흔적이 사라졌다”고 지난 10일 보도했다. 실제 이 언론 등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 배의 선수 밑부분은 사고 직후 검정 페인트가 긁혀 벗겨진 자국이 선명했지만 헝가리로 다시 돌아온 뒤 정박해 있는 사진에는 도색 작업이 이뤄진 모습이었다. 사고 당시 이 배는 우측 선수로 허블레아니호의 좌측 선미를 들이박았다. 바이킹 시긴호 측은 “선체가 금속이라 도색을 하지 않는다면 부식될 수 있어 운항을 위해 페인트를 다시 칠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헝가리 법원이 가해 선박 선장의 조건부 보석을 결정한 것도 수사하는 입장에선 악재다. 검찰이 법원의 보석 결정에 항고했지만 구속 필요성을 확실히 소명하지 못하면 풀려나 도주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우리 정부의 합동신속대응팀은 지난 7일 부다페스트 검찰에 보강 수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하지만 신속대응팀은 보강 수사를 요청한 부분이 어떤 내용인지에 대해서는 “수사 내용이 드러날 수 있다”며 공개하지 않았다.

우리 해양안전심판원 관계자 5명도 현지에서 사고 조사에 참여하고 있다. 심판원 관계자는 “사고 원인을 규명해 재발을 방지하려는 목적으로 조사하고 있다”면서도 “헝가리 정부와 보안 유지 협약을 했기에 구체적 활동에 대해서는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06-12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