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구글 안드로이드 대신해 7년 전부터 독자 운영체제 준비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09: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화웨이가 구글로 인한 미국의 지나친 영향력 확대를 우려해 7년 전부터 독자적인 운영체제를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화웨이 선전 본사 전경

▲ 화웨이 선전 본사 전경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11일 전 세계 휴대전화의 75%에서 쓰이는 구글 안드로이드 체제에서 배제당함으로써 위기를 맞게 된 화웨이가 어떻게 독자 운영체제를 준비하고 있는지 보도했다.

7년 전 화웨이 창업자인 런정페이 회장은 선전 본사에서 며칠 동안 회의를 벌였다. 이후에 ‘호숫가 회의’라고 이름붙여진 이 장기 회의 목적은 미래에 있을지도 모를 미국의 제재에 대비해 구글 안드로이드 체제가 세계적으로 인기를 끄는 것에 어떻게 대처하느냐는 것이었다.

이후 현재 화웨이 순환 회장을 맡고 있는 에릭 쉬가 참여해 운영체제 개발 전문가팀이 극도의 보안 속에서 운영됐다. 독자 운영체제 개발팀은 지정된 보안 장소에서만 일했으며 이곳에는 개인 휴대전화도 가져갈 수 없었다.

2012년 당시 세계 휴대전화 시장 점유율 5%에 지나지 않던 화웨이는 현재 삼성에 이어 세계 2위 휴대전화 업체로 올라섰다. 하지만 구글이 미 정부의 제재 발표 후 화웨이에 안드로이드 업데이트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위기를 맞았다. 안드로이드 체제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오픈 소스 프로그램이지만 지메일이나 구글지도와 같은 구글만의 애플리케이션 이용은 어려워진다.

화웨이의 자체 모바일 운영체제인 훙멍은 이르면 8월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는데 해외 명칭은 ‘오크(OAK)’로 불릴 가능성이 제기됐다. 현재 훙멍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지만 사용자 인식 환경은 외관상 구글 안드로이드보다 애플의 아이폰 운영체제에 가까운 것으로 평가된다.

훙멍의 성공 여부는 기존 안드로이드 체제와 얼마나 호환이 되느냐에 달린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가 독자적으로 개발에 나섰던 운영체제 타이젠이 실패했던 것도 화웨이에 교훈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인텔, 퀄컴, 한국 LG유플러스 등 기술 기업들은 미국의 제재로 화웨이 직원과 기술 관련한 정보가 담긴 대화를 나누는 것이 금지됐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글·사진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