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스모’ 아베 환대받은 트럼프 “7월 日선거 뒤 무역협상”

입력 : ㅣ 수정 : 2019-05-26 2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이와 시대’ 첫 日 국빈 방문서 밀월
美서 만들어 온 ‘트럼프배’ 스모 우승컵 지난 25일부터 3박 4일간 일본 국빈 방문을 시작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6일 일본 료코쿠 국기관에서 오즈모 나쓰바쇼(여름대회) 마지막 날 경기를 관람한 뒤 우승자인 아사노야마 히데키 선수에게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특별한 우승컵인 ‘트럼프배’를 직접 수여하고 있다. 도쿄 번화가 롯폰기의 일본식 식당으로 자리를 옮긴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무역과 군사, 그 밖의 여러 가지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면서 “매우 결실이 있는 날이었다. 내일도 같은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美서 만들어 온 ‘트럼프배’ 스모 우승컵
지난 25일부터 3박 4일간 일본 국빈 방문을 시작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6일 일본 료코쿠 국기관에서 오즈모 나쓰바쇼(여름대회) 마지막 날 경기를 관람한 뒤 우승자인 아사노야마 히데키 선수에게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특별한 우승컵인 ‘트럼프배’를 직접 수여하고 있다. 도쿄 번화가 롯폰기의 일본식 식당으로 자리를 옮긴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무역과 군사, 그 밖의 여러 가지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면서 “매우 결실이 있는 날이었다. 내일도 같은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쿄 AFP 연합뉴스

11번째 정상회담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파안대소를 이어 가며 ‘세계에서 가장 친밀한 정상 관계’를 과시했다. 관심사였던 미일 무역협상 타결은 이번에는 시도되지 않는 것으로 결론 났다. 이번 일정은 양국 정상이 지난달부터 다음달까지 ‘3개월 연속 정상회담’을 예정하고 있는 중에 최대 하이라이트다. 아베 총리는 나루히토 국왕의 지난 1일 즉위와 ‘레이와’(연호) 시대 개막 이후 첫 번째 국빈 자격으로 온 트럼프 대통령을 위해 전례 없는 ‘오모테나시’(극진한 손님 접대)에 공을 들였다.

지난 25일 오후 일본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도쿄 인근 지바현의 골프장에서 아베 총리와 2시간 30분에 걸쳐 골프를 쳤다. 두 사람의 골프 외교는 이번이 5번째다. 이날 라운딩을 한 골프장은 전날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했지만 별다른 피해는 없었다. 아베 총리는 골프장을 향하기 전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오늘은 날씨도 좋고, 스모도 달아올라 있으니 새로운 ‘레이와’ 시대에도 미일 동맹을 더 흔들리지 않게 만들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오후에는 부부 동반으로 도쿄 료고쿠 국기관을 찾아 스모 경기를 약 30분간 관전했다. 이들 일행이 국기관에 등장하기 전 바닥에는 붉은 카펫이 깔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나쓰바쇼(여름대회) 우승자인 아사노야마 히데키 선수에게 자신의 이름이 적힌 특별 우승컵 ‘트럼프 트로피’를 직접 수여했다. 미국에서 만들어 온 높이 137㎝, 무게 30㎏ 정도의 트럼프배는 꼭대기에 미국을 상징하는 독수리 장식품 등이 달렸다. 외국 정상이 스모 모래판에 올라가 시상을 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저녁에는 역시 부부 동반으로 도쿄 번화가 롯폰기에 있는 일본식 식당에서 저녁을 함께했다.

두 정상이 실무회담 없이 하루를 통으로 빼내 휴가를 즐기듯 보낸 것은 대외적으로 양국 동맹이 굳건하다는 메시지를 던지면서 자국 내 유권자의 표심을 의식한 행보로 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재선 도전을 앞두고 대일 무역적자를 개선하고 일본 기업들의 투자를 이끌어내 자국 내 고용을 늘리려고 노력하는 이미지를 심으려 하고 있다. 아베 총리도 올여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자신의 외교적 성과를 극대화해 정권 지지율을 높이고 싶어 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27일에는 오전에 나루히토 일왕과 만난 뒤 곧이어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오후에는 공동 기자회견을 한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마무리할 것을 요구했던 미일 무역협상 타결은 여름 이후로 미뤄지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일본과의 무역협상에서 큰 진전이 이뤄지는 중”이라면서 “많은 부분을 일본의 7월 (참의원) 선거 이후까지 기다릴 것이다. 거기서 난 큰 숫자를 기대한다”고 썼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도착 첫날 저녁 도쿄 미대사관 관저에서 일본 기업인들과 만찬을 가진 자리에서 “일본은 (미국과의 무역에서) 오랫동안 매우 유리한 입장이었다. (지금부터는) 좀더 공정해질 것이다. 우리는 수출 장벽을 제거하고 우리 관계에 공정함과 상호주의를 보장하고 싶다”며 일본 측을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극진한 대접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과 달리 27일 트럼프 대통령 초청 궁중만찬을 앞두고 있는 왕실은 차분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도쿄신문은 “국가의 크고 작고와 관계없다.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지금까지의 다른 국빈과 마찬가지로 대우하겠다”는 왕실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5-2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