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친노’ 조경태 등 한국당 대표로 참석…민생투쟁 황교안·현장 최고위 나경원 불참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부분 盧대통령 인연·김해 출신 정치인…평화당 “黃, 정치지도자 자격 의심” 비판
자유한국당은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조경태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을 보냈다. 반면 투톱인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추도식에 불참한 채 각각 민생투쟁대장정과 현장 최고위원회 참석을 이유로 강원도에 갔다.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가 마땅히 추도식에 참석해야 하나 현재 진행 중인 민생투쟁대장정 일정으로 불가피하게 참석할 수 없게 됐다”고 했다.

한국당 대표단은 조 최고위원과 신보라 최고위원, 노무현 정부의 마지막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낸 박명재 의원, 홍태용 김해갑 당협위원장, 서종길 김해을 당협위원장 등 대부분 노 전 대통령과 인연이 있거나 노 전 대통령 고향인 김해 출신 정치인들로 구성됐다.

특히 민주당을 탈당해 한국당에 입당한 조 최고위원은 ‘원조 친노’로 불렸던 인사다. 이날 한국당 대표단의 추도식 참석은 2015년 6주기 당시 전신인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 참석에 이어 두 번째다.

황 대표는 이날 강원도 철원 감시초소(GP) 철거 현장을 시찰한 뒤 고성에서 개최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당 대표단을 만들어서 (추도식에) 다녀왔다”며 “노무현 대통령님의 화합과 통합 정신을 기리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가 오늘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안 간 것은 정치지도자 자격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강원 고성 산불 피해 현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5-2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