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청와대서 애도…추도식에 김정숙 여사 보내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靑 참모 노영민·강기정·정태호 등 참석
조국 “바보 노무현, 기득권과 부딪치며
실용주의 진보의 길 열어나간 열혈남아”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23일 추도식에 직접 참석하는 대신 부인 김정숙 여사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8주기 추모식에 김 여사와 함께 참석해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을 접견하며 “저는 오늘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지만, 제 아내가 저를 대신해서 참석할 예정”이라고 했다.

청와대 참모 중에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정태호 일자리수석, 김연명 사회수석이 추도식에 참석했다.

참여정부 청와대에 몸담았거나 노무현재단과 인연을 맺었던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과 복기왕 정무·김우영 자치발전·김영배 민정·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도 동행했다.

김 제2차장은 전날 월차를 내고 하루 먼저 봉하마을로 내려가 이날 추도식까지 자리를 지켰다. 그는 노무현 당선자 시절 통상 현안 브리핑을 한 것을 계기로 통상교섭조정관으로 영입된 인연을 갖고 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이날 페이스북에 “바보 노무현, 기득권 동맹과 온몸으로 부딪치며 ‘실용주의적 진보’의 길을 열어나간 열혈남아였다”고 추모했다. 조 수석은 “권력기관 개혁,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시장 존중과 복지 강화, 남북평화와 공영 등은 그가 혼신의 노력을 기울여 이루고자 한 과제였다”며 “이 과제를 계속 추진하는 한, 그는 살아 있다”고 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5-24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