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 사이영상 예측 순위 내셔널리그 1위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2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의 투수상·시즌 20승 꿈도 순항 중…26일 피츠버그 원정에 선발 등판 유력
류현진.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류현진.
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6승 1패로 31이닝 연속 무실점 기록을 이어가고 있는 류현진(32)이 미 주요 야구 통계 시스템의 사이영상 예측 순위에서 일제히 내셔널리그 1위에 올랐다.

류현진은 21일 미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의 예측 순위에서 74.9점을, 야구통계 전문가 톰 탱고의 사이영상 포인트 31.6점, 빌 제임스의 ‘시즌 스코어’에서 109.7점으로 내셔널리그(NL) 선두를 순항 중이다. 사이영상은 메이저리그 양대 리그 각각 최고의 투수 1인에게 수여한다.

류현진은 세 예측 시스템 모두 2위와 격차를 보이고 있다. ESPN 예측에서 류현진은 같은 LA 다저스의 켄리 얀선(61.6점)보다 13.3점이나 높고, 사이영상 포인트와 시즌 스코어에서도 2위 루이스 카스티요(신시내티 레즈)는 각각 30.4점, 97.8점으로 류현진보다 낮다.

현재 내셔널리그 다승(6승) 공동 1위, 평균자책점 1위(1.52), 이닝당출루허용률(WHIP·0.74) 1위, 탈삼진/볼넷 비율(14.75) 선두로 1위를 싹쓸이 중인 류현진은 선발 등판이 점쳐지는 오는 26일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원정에서 대량 실점만 하지 않으면 생애 첫 이달의 투수 수상을 현실화할 수 있다. 류현진은 다음 등판에서 2이닝 무실점만 더해도 다저스 구단 역대 8위 기록과 동률을 이룬다.

류현진이 꿈꿔온 ‘20승’도 꿈이 아니게 됐다. 류현진은 2013년, 2014년 각각 30경기, 26경기에 선발 등판해 각각 14승을 쌓았다. 이번 시즌 이 기세라면 두 자릿수 승수도 무난하다는 예측이다.

지난 시즌 빅리그 20승 투수는 블레이크 스넬(탬파베이 레이스·21승)과 코리 클루버(클리블랜드 인디언스·20승)뿐이었다. 한국인 최다승 기록은 박찬호의 18승이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9-05-22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