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훈 “대림동 여경, FM대로 한 것…남자 경찰이 판단 미스”

입력 : ㅣ 수정 : 2019-05-21 2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림동 여경 논란. 유튜브 영상 캡처

▲ 대림동 여경 논란. 유튜브 영상 캡처

배상훈 프로파일러가 ‘대림동 여경 논란’과 관련해 “아주 FM대로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배상훈은 20일 방송된 MBC 표준FM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여경의 주취자 제압 과정에 대해 “같이 있던 남자 경찰이 취객을 체포하는 과정과 연동해서 봐야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배상훈은 “오히려 체포 중 또 다른 취객에게 등을 보인 남자 경찰에게 판단 미스가 있었다. 즉각적인 위협 상황에서 여경은 또 다른 취객을 밀어냈고, 다시 밀렸지만 이후 체포하려고 했다. 상황 자체에 대한 행동 판단은 정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장 상황 상 코드를 상향하고 지구대에 지원을 요청했어야 하는데, 너무 바쁜 지구대라 즉각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것도 아니었다. 여경이 주변에 있는 무전을 개방했기 때문에 바로 근처에 있던 교통경찰이 올 수 있었다. 여경은 굉장히 잘한 것”이라고 칭찬했다.

또한 그는 “남자 경찰 두세 명이 가도 취객 하나 제압하는 것이 힘들다. 다치면 누가 책임지나. 무장 강도라면 총을 쓰면 되지만, 이건 취객 상황이다. 공격자인 시민도 보호해야 하는 것이 경찰의 일이기 때문에 여경이 보호 장구를 사용하지 않은 것”이라며, 한국은 미국과 달리 경찰들이 보호받을 수 있는 적극적이고 구조적인 법적 뒷받침이 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한편 여경들로 구성된 경찰 내 학습모임인 ‘경찰젠더연구회’는 이날 SNS에 “공무집행방해 사건과 관련한 여성 혐오, 여성 경찰에 대한 비하적 댓글을 멈춰 주시기 바란다. 경찰은 시민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지만, 시민으로부터 모욕을 받아도 무방한 존재는 아니다. 출동한 경찰관이 여성이라고 하여 과도하게 비난받아야 할 이유 또한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