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유명 ‘냉면 맛집’들, 여름 앞두고 잇따라 1000원씩 인상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0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냉면

▲ 냉면

서울의 유명한 ‘냉면 맛집’들이 성수기인 여름철을 앞두고 물냉면과 비빔냉면 등 인기 메뉴의 가격을 잇따라 인상했다.

16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 위치한 A 식당은 최근 대표 메뉴인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각각 1만 3000원에서 1만 4000원으로 1000원 올렸다.

지난 2011년 초 이 식당의 냉면 가격이 1만원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약 8년 만에 40%가 오른 셈이다.

서울 대치동과 미국 워싱턴DC에도 분점을 낸 이 식당은 주로 냉면 성수기인 여름철을 앞두고 가격을 인상해왔다.

또 다른 ‘냉면 성지’로 알려진 을지로의 B 식당도 최근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가격을 1만 1000원에서 1만 2000원으로 올렸다.

또 다른 냉면 맛집인 송파구 방이동의 C 식당은 이보다 앞서 평양냉면 가격은 1만 3000원에서 1만 4000원으로 인상했다.

메일 100%를 사용한다는 이 식당의 순면 가격은 평양냉면보다 더 비싼 1만 7000원이다.

이 식당은 방이동 본점 외에도 서울 종로구, 강남구, 서초구 등 여러 곳에 분점이 있다.

서울 마포구에 본점이 있고, 강남구와 경기 일산에도 분점이 있는 냉면 전문점 D 식당 역시 얼마 전 주요 냉면 가격을 1만 1000원에서 1만 2000원으로 인상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