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서 성공을 찾자… 춘천서 ‘실패박람회’ 열렸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원서 시작… 대전·전주·대구·서울 등 전국 곳곳서 릴레이 개최
진영(왼쪽 두 번째) 행정안전부 장관이 15일 강원대 백령아트홀에서 열린 실패박람회 토크쇼에서 최문순(세 번째) 강원지사 등과 함께 자신의 실패 경험을 이야기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진영(왼쪽 두 번째) 행정안전부 장관이 15일 강원대 백령아트홀에서 열린 실패박람회 토크쇼에서 최문순(세 번째) 강원지사 등과 함께 자신의 실패 경험을 이야기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우리는 살아가면서 셀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실패를 경험합니다. 저는 4선 국회의원인데요. 네 번 당선됐을 때보다 처음 출마해서 한 번 떨어졌을 때가 지금도 가장 기억에 많이 남아 있습니다. 실패를 통해 더 많이 그리고 더 크게 배웠기 때문이죠.”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15일 강원 춘천시 강원대에서 열린 실패박람회 ‘실패문화 토크쇼’에서 자신의 실패 사례를 언급하며 공감의 메시지를 던졌다. 진 장관은 스스로를 ‘실패왕’이라고 칭한 뒤 “성공한 것은 오히려 빨리 잊어버려야 한다. 과거에 성공한 기억에 고착되면 그 사람은 더 실패할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실패박람회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선포식에는 진 장관과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최문순 강원지사 등이 참여했다. 최 지사는 “평창동계올림픽 때 개막식을 앞두고 북한이 기적적으로 참가해 분위기가 살아날 수 있었다. 여러분도 마지막 9회말 2아웃 2스트라이크에서 역전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실패박람회는 다양한 실패 사례를 공유해 우리 사회의 자산으로 활용하고자 지난해 9월 행안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처음 마련한 행사다. 세계 최초로 실패를 기치로 내세워 실패문화 콘퍼런스와 ‘과학의 실패’, ‘환경의 실패’, ‘1등에 가려진 주역’ 등을 주제로 한 실패전시회, 금연이나 개인사, 창업 실패담을 나누는 ‘국민실패자랑’ 등으로 꾸려졌다. “오랜만에 재미있는 정부 행사가 열렸다”고 입소문이 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깜짝 방문해 화제가 됐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우리도 해 보고 싶다”며 협조 요청이 쇄도했다. 올해는 강원(15~17일)을 시작으로 대전(21~23일), 전주(5월 31일~6월 2일), 대구(6월 12~14일), 서울(9월 20~22일) 순으로 진행된다.

올해 실패박람회는 실패해도 다시 도전할 수 있도록 재기 지원 정책 연계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에는 중앙부처 9개 기관이 참가했지만 올해는 중앙부처 15개, 지자체 33개 기관으로 늘었다. 김학도 차관은 “개인이든 기업이든 우리 모두는 크고 작은 실패를 경험하며 성장한다”면서 “혁신 노하우가 선순환되려면 실패를 극복하고 재도전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정부와 자치단체가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춘천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19-05-1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