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볼트’ 9.99…열도가 들떴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개월 남은 도쿄올림픽, 세 남자를 향한 스포트라이트] ‘일본 단거리 메달 희망’ 사니 브라운
가나 아버지-日 어머니 혼혈 태생
세계 6번째 어린 나이에 100m 9초대
日 ‘다이아몬드 선수’ 지정 집중 관리
사니 브라운 압델 하키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사니 브라운 압델 하키무
연합뉴스

‘일본의 볼트’로 불리는 사니 브라운 압델 하키무(20)가 일본 육상선수로는 역대 두 번째로 남자 100m 9초대에 진입했다. 일본 육상계는 내년 도쿄올림픽 단거리 메달이라는 장밋빛 꿈에 젖었다.

사니 브라운은 지난 12일 미 아칸소대에서 열린 남동지구 대학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선에서 9초99를 기록, 세계 여섯 번째 어린 나이에 10초 벽을 허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일본 선수가 남자 100m 9초대에 진입한 건 기류 요시히데(24)에 이어 역대 두 번째.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400m 계주 은메달리스트인 기류는 2017년 9초98의 일본 신기록으로 중국 쑤빙톈에 이어 아시아에서 두 번째로 9초대에 진입했다.

만 20세 2개월인 사니 브라운은 가나인 아버지와 육상 허들 선수 출신의 일본인 어머니를 둔 혼혈 일본인이다. 그는 15세 때 이미 100m를 10초45에 주파했고 16세이던 2015년 세계청소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10초28, 200m 20초34의 대회 신기록으로 아시아 선수로서는 처음 우승했다.

당시 사니 브라운의 200m 기록은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의 종전 기록 20초40을 갈아치운 것이었다. 9초58의 세계 기록을 보유한 볼트가 처음 9초대 진입을 21세에 일궈낸 걸 감안하면 사니 브라운은 세계에서 가장 빠른 청소년에서 이제 세계에서 가장 빠른 볼트의 뒤를 바짝 쫓고 있는 셈이다.

사니 브라운은 닛칸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평소보다 아주 빠른 느낌은 없었다. 언젠가는 9초대에 진입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면서도 “9초대 진입보다 더 큰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미 플로리다대학에 재학 중인 사니 브라운은 일본육상경기연맹이 ‘다이아몬드 선수’로 지정해 집중 관리하는 도쿄올림픽 비장의 무기다. 아시아 육상 강국인 일본은 내년 올림픽 남자 400m 계주 금메달뿐 아니라 사상 첫 남자 100m 올림픽 메달이라는 장대한 꿈을 키우고 있다. 일본은 물론 아시아 선수의 남자 100m 올림픽 메달은 아직 전무한 가운데 사니 브라운이 그 꿈을 무럭무럭 키우고 있다.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9-05-1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