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황교안 배낭엔 대권지도만…우리가 진짜 민생 대장정”

입력 : ㅣ 수정 : 2019-05-16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1일까지 현장 간담·국회 토론회 병행
첫 일정으로 피자 가맹점주와 간담회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심사 촉구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od@seoul.co.kr

더불어민주당은 15일부터 ‘을지키는 민생실천위원회(을지로위원회)’를 중심으로 민생 현장 방문을 강화하기로 했다. 장외투쟁 중인 자유한국당을 상대로 ‘일하는 집권여당’의 모습을 보여 한국당이 국회로 돌아오도록 압박하겠다는 전략이다.

을지로위원회는 국회에서 ‘진짜 민생 대장정’ 출정식을 열었다. 을지로위원회는 오는 31일까지를 ‘1차 민생 대장정’ 기간으로 정하고 현장 간담회와 국회 토론회를 열어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인의 이야기를 듣겠다고 밝혔다.

을지로위원장인 박홍근 의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백팩(배낭)에는 민생은 없고 고장 난 나침판과 대권지도만 가득하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황 대표가 9일째 전국을 돌며 진행하는 ‘민생투쟁 대장정’을 ‘가짜’라고 보고 실제 ‘진짜’ 민생 현장 대장정이 무엇인지 보여주겠다는 것이다. 또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도 참여해 실제 정책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한국당과 차별화하기로 했다. 을지로위원회는 민생 대장정 첫 일정으로 서울 영등포구 피자 가맹점에서 가맹점주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가 되면 첫 번째로 가맹점 관련 민생 대책과 입법과제를 최우선적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경기 안양소방서를 찾아 ‘소방직 공무원 국가직 전환 간담회’를 열었다. 국회에 계류 중인 소방공무원 국가직화 관련 법안의 심사를 촉구하기 위해서다.

민주당은 전날 행안위 법안심사소위를 열어 소방공무원 국가직화 관련 법안을 의결하려 했지만 한국당 및 바른미래당 의원이 불참해 의결정족수 미달로 처리하지 못했다. 이 대표는 “강원 산불 당시 시도마다 소방서 형편이 다 다르고 통합시스템도 없고 해서 현장에서 애를 먹는 걸 보고 국가직으로 전환할 필요성을 다시 느꼈다”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9-05-1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