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머슬마니아 김소영, 불혹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건강美

입력 : ㅣ 수정 : 2019-05-15 16: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트레이너인 김소영(40)이 피트니스의 ‘新 한류’를 이끄는 K피트니스 남성잡지 ‘맥스큐’ 5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김소영은 그의 제자들인 김소영, 이나현과 함께 맥스큐에서 화려한 자태를 뽐냈다. ‘맥스큐’ 5월호 한·미 동시 커버를 장식한 이들 3인방은 미스코리아와 머슬마니아를 아우르는 아이콘으로서 ‘레이디스 겟 레디’ 콘셉트로 건강한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특히 당당한 여성상을 제시한 김소영은 지난 2016년 싱가포르, 2018년 미국 마이애미 머슬마니아 대회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해 한국 피트니스의 저력을 과시한 장본인이다.

운동과 더불어 후배양성에도 온힘을 기울이고 있는 김소영은 “후배들이 예쁘면 된다는 생각하는데 옆에서 지켜보면 안타까운 생각이 들어요. 얼굴만 예쁘다고 미인은 아니거든요. 외적인 노력인 규칙적인 운동과 내적인 노력인 예의와 겸손이 해야 진정한 미인이에요”고 조언하기도 했다.

사진제공=맥스큐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