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 감춘 김여정… 문책당했나, 더 큰 권한 받았나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노이와 달리 블라디보스토크선 잠행
정세현 “촌수 떠나서 무섭게 했을 수도
혹은 탤런트 역할하다 PD로 빠지는 셈”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연합뉴스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대미·대남 업무를 담당하는 통일전선부장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에서 장금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으로 전격 교체된 데 이어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김혁철 국무위 대미특별대표, 김성혜 통전부 통일책략실장 등도 문책을 당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25일 열린 북러 정상회담에 김 제1부부장의 모습은 눈에 띄지 않았다. 북미·북중 정상회담에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과 함께 ‘여성 3인방’으로 불리며 언제나 동행했던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이날 열린 서울신문 광화문포럼에서 김 제1부부장의 최근 잠행에 대해 “문책을 당하지 않았겠나. 영을 세우려면 촌수를 떠나 무섭게 해야 한다”며 “그래야 다음번 책임을 맡는 사람이 필사적으로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한다”고 했다. 하지만 외려 실질적 역할이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김 제1부부장을) 문책식으로 뒤로 밀려놓고 실질적으로 남북 정상회담을 지휘하는 식의 더 큰 권한을 주는 것도 가능하다”며 “탤런트 역할을 하다가 피디로 빠지는 셈”이라고 분석했다. 실제 김 제1부부장은 지난달 10일 치러진 ‘제14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당선되며 영향력을 확대했다.

반면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김 대미특별대표와 김 통일책략실장은 혁명화 교육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관측했다.

김 부위원장이 뒤로 물러서고 장 통전부장이 들어선 것은 ‘협상 대표 교체 전술’로 보인다. 정 전 장관은 “협상 대표를 교체해 향후 (하노이와) 같은 식의 회담을 안 하겠다는 메시지를 미국에 보내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또 장 통전부장이 대표적인 남북 민간교류 전문가라는 점에서 미국을 외면한 채 남측을 밀어붙여 민간교류 성과를 내려 할 기능성도 있다.

통전부 라인이 주도했던 북미 비핵화 협상은 외무성이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4일(현지시간) 공개된 CBS 인터뷰에서 북한이 지난주 자신에 대한 협상 배제를 요구한 데 대해 “중간급 인사가 한 말”이라며 일축했다. 서울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4-26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