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한어총, 국회의원에 돈봉투’ 진술 확보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2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의원들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적용 검토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한어총) 회장이 국회의원들에게 돈 봉투를 돌렸다는 취지의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다.
이미지 자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미지 자료

한어총 불법 정치자금 후원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마포경찰서는 23일 “모금액 일부를 의원들에게 전달했다는 한어총 관계자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김모 한어총 회장은 2013년 회원들에게 후원금 봉투를 준비하라고 지시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이렇게 모인 자금이 한어총 관계자를 통해 당시 국회의원 5명에게 전달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의원 측에게 전달한 후원금 총액은 12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회장은 돈봉투를 전달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돈 봉투를 받은 것으로 지목된 의원들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