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대선 결선투표… 코미디언 출신 대통령 탄생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9-04-22 00: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젤렌스키, 여론조사서 현직 대통령 압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EPA 연합뉴스

‘재벌 출신 현직 대통령이냐, 코미디언 출신 정치 신인이냐.’

친서방 노선을 표방한 옛 소련 국가 우크라이나가 21일(현지시간) 대통령선거 결선 투표를 실시했다. 결선 투표에는 재선에 도전하는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53)과 코미디언 출신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41)가 맞붙었다. 지난달 31일 대선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 투표에서 5년 임기의 대통령이 선출된다. 1차 투표에서는 젤렌스키 후보가 30.24%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해 포로셴코 대통령(15.95%)을 크게 앞섰다.

여론조사에서도 젤렌스키가 압승할 것으로 예측됐다.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제사회학연구소가 지난 9~14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투표할 계획이고 찍을 후보를 정했다’고 응답한 유권자 가운데 72.2%가 “젤렌스키에게 투표하겠다”고 답했다. 반면 포로셴코 대통령에게 투표하겠다고 응답한 사람은 25.4%에 머물렀다. 결선 투표는 이날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12시간 동안 진행됐다. 앞서 19일 공개 토론에서 포로셴코 대통령은 자신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안보 위협에 대적할 수 있는 강력한 지도자라고 강조하면서 젤렌스키의 ‘무경험’을 지적하고 군 통수권자로서 자질을 집중 거론했다. 젤렌스키는 포로셴코 정부의 ‘무능과 부패’를 끝낼 적임자로 자처하면서 포로셴코가 재임 중 자신의 부를 키웠을 뿐 동부에서 러시아와의 전쟁을 끝내지 못했다고 맞받았다. 전문가들은 젤렌스키의 당선 가능성이 크다면서 누가 당선되더라도 친서방 노선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9-04-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