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총리 “세월호 유족 고통, 남의 잣대로 함부로 위로해선 안돼”

입력 : ㅣ 수정 : 2019-04-20 23: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강남의 한 극장을 찾아 영화 생일을 관람하고 있다. 2019.4.2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낙연 국무총리가 19일 서울 강남의 한 극장을 찾아 영화 생일을 관람하고 있다. 2019.4.20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생일’을 관람했다.

이 총리는 세월호 배지를 착용하고, 세월호 추모시집 ‘언제까지고 우리는 너희를 멀리 보낼 수가 없다’가 든 채 오늘(20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영화관을 찾았다. 이 시집에 참여한 관계자 13명과 ‘생일’의 각본과 연출을 맡은 이종언 감독, 제작자인 이준동·이동하씨가 관람을 함께 했다.

이 총리는 영화가 끝난 뒤 참석자들과 함께 한 차담회에서 “실제로는 영화보다 훨씬 더 다양한 고통이 있다”며 “가족들은 우주에서 유일무이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남의 잣대로 함부로 말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전남지사 시절 진도와 목포 등지에서 세월호 유가족들을 만난 경험을 소개하며 “그때 얻은 결론이 ‘함부로 위로하지 말자’였다”고도 말했다.

특히 “곧 나아질 것이라고 말하는 것도, 위로한답시고 더 심한 고통을 겪는 사람이 있다고 말하는 것도 안 된다“면서 “고통은 비교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그러면 뭘 해야 하냐면 옆에 있어줘야 한다”며 “세월이 한참 지나 말을 걸어주면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담회에 참석한 임성용 시인은 “황교안 전 총리 때는 지나가기만 해도 2시간 동안 길을 막는 등 의전 때문에 여러 번 논란이 됐는데 오늘 이 자리는 경호원이나 그런 불편함이 전혀 없고 굉장히 자연스러웠다”며 “나라가 바뀌긴 바뀌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 총리는 “고통도 비교하면 안 되지만 이것(의전)도 비교하시면 안 된다”고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