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권 분쟁 에어프레미아… 면허 취소 위기

입력 : ㅣ 수정 : 2019-04-19 17: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에어프레미아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에어프레미아

중장거리형 저비용항공사(LCC)라는 특화된 서비스를 내세워 지난달 신규 항공운송면허를 받은 에어프레미아가 대표이사 변경으로 재심사를 받아야 한다. 최악의 경우 발급된 면허가 취소 될 가능성도 있다.

국토교통부와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19일 에어프레미아는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이사회를 열어 김종철 현 대표이사 외에 심주엽 이사를 대표이사로 추가 선임했다. 이에 따라 에어프레미아는 김종철 대표, 심주엽 대표, 2인 각자 대표체제로 변경된다. 이날 이사회에는 김 대표에 대한 해임안도 상정될 예정이었으지만 상정되지 않았다. 에어프레미아는 지난달 플라이강원, 에어로케이와 함께 국토부로부터 국제항공운송면허를 취득했다.

항공업계에는 김 대표가 주도적으로 면허 신청을 준비하고 항공기 도입 계약을 맺는 과정에서 다수의 이사와 이견이 생겨 갈등의 골이 깊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대표이사 체제 변경으로 에어프레미아는 국토부로부터 면허 관련 다시 심사를 받아야 한다.

지난달 5일 국토부는 신규 LCC 3곳에 면허를 내주면서 이번 면허 발급이 사업계획서의 철저한 이행을 전제로 한 ‘조건부’라고 강조하고 사업계획서 내용을 어기면 면허 취소도 가능을 언급하기도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대표이사 변경에 따라 기존 면허를 유지할 수 없고 변경면허를 신청해 다시 심사받아야 하는 상황”이라며 “변경면허 신청서가 접수되면 대표자 변경에 따라 투자 변경이나 사업계획 변경 등이 있는지 모든 내용을 신규 면허 심사에 준해 엄격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심사 과정에서 당초 에어프레미아가 제시했던 사업 계획을 이행하기 어렵게 될 경우 면허가 취소 될 수도 있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