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美앤드루스공항 빛바랜 태극기 바꾸기로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22: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 현장서 교체 요청에 긍정 답변
미국 의전용 태극기 다시 제작할 듯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공군 1호기 편으로 미국 워싱턴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양국 국기를 들고 있는 미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미 의장대가 사용한 태극기의 색이 바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진 각도 등에 따라 잘못 보일 수 있어 확인이 필요하다”면서도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갔을 때에도 같은 태극기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19.4.11 청와대 페이스북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현지시간)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공군 1호기 편으로 미국 워싱턴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양국 국기를 들고 있는 미군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미 의장대가 사용한 태극기의 색이 바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진 각도 등에 따라 잘못 보일 수 있어 확인이 필요하다”면서도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갔을 때에도 같은 태극기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19.4.11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차 미국을 방문했을 때 미군 의장대가 사용한 빛바랜 태극기에 대해 정부가 교체를 요청한 것으로 15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외교부가 논란이 있었던 태극기에 대해 미국에 교환을 요청했고 긍정적인 답변을 얻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부부가 탑승한 공군 1호기는 지난 10일 미국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이때 미군 의장대가 환영을 위해 성조기와 태극기를 각각 들고 도열했는데 태극기의 태극문양 음(陰)이 짙은 파랑이 아닌 옅은 하늘색이었다.

 정부 관계자들은 현장에서 상황을 알게 돼 의전용 태극기의 교체 필요성을 언급했다. 주미 한국 대사관을 통해 국무부에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에서 의장대가 사용하는 외국 국기는 국무부 의전실에서 담당한다.

 미국은 의전용 태극기를 다시 제작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태극기의 빨간색도 다소 흐린 것을 볼 때 보는 각도의 문제나 색이 바랜 것보다 애초에 색도를 정확히 사용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대한민국 국기법 시행령 제8조는 태극기의 색에 대해 ‘표준 색도’를 규정하고 있다.

 해당 태극기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015년 10월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앤드루스 공군기지를 방문했을 때 처음 등장했다. 이번까지 최소한 3년 6개월여 사용된 것이다. 반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곳을 찾은 2011년 10월에는 명확하게 파란색 태극기가 사용됐다.

 미국 의장대가 사용하는 태극기의 색을 그간 인식하지 못한 것과 달리 이번에는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시민들이 발견한 것으로 보인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9-04-1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