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과 대화 모멘텀 유지 재확인… 한·미·일 파트너 인식 필요”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18: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쿠조노 히데키 日시즈오카현립대 교수
오쿠조노 히데키 日시즈오카현립대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쿠조노 히데키 日시즈오카현립대 교수

오쿠조노 히데키(55) 일본 시즈오카현립대 교수는 15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공유하고 있음이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재차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완전히 중립적인 위치에 서기보다는 한·미·일 공조체제의 파트너라는 인식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번 한미 정상회담의 의미를 요약한다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견해 차이가 노출된 것은 사실이지만 북한과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야 한다는 문제의식을 양측이 공유하고 있다는 점도 재차 확인됐다. 또다시 적대적인 관계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는 점, 이를 위해 지속적으로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 대북 제재는 기본적으로 유지돼야 한다는 점 등에 의견을 함께했다. 이를 통해 북한, 중국, 러시아 등이 바라는 한미 동맹 균열도 피할 수 있었다.”

-일본으로서는 어떤 평가가 가능할까.

“트럼프 대통령이 섣부른 양보를 할 수도 있다고 걱정해 온 일본 정부로서는 이번 회담 결과를 다행으로 여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요구나 한국의 희망과 달리 일본의 입장과 동일한 ‘빅딜’ 기조의 유지를 재확인했기 때문이다.”

-앞으로 한국의 접근법은 어때야 한다고 보는가.

“한국은 관련국들 사이에서 완전히 중립적인 위치에 서기보다는 한·미·일 공조의 파트너라는 인식을 좀더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 미국에서는 ‘한국은 한미 동맹과 한·미·일 공조의 주축이면서 왜 이쪽 편이 아니라 중립적인 위치에 있으려는 것인가’라는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게 사실이다. 문 대통령은 ‘비핵화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는 한 북측이 원하는 것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 ‘한·미·일 공조에 균열이 생기는 일 따위는 없을 것이다’ 등과 같은 현실적인 메시지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잘 전달할 필요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사이에서 그런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은 문 대통령밖에 없다.”

-한국의 역할이 축소되는 것은 아닌가.

“메신저 역할을 충실히 하는 것이 한국에도 플러스가 된다고 본다. 한국이 그 정도 역할에 머물러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이 한국의 영향력을 더욱 증대시킬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이란 얘기다. 현재 문 대통령은 핵문제 해결보다도 남북한 사이에 평화만 구축하면 모든 게 잘될 것으로 생각하는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 그러나 중장기적으로 넓은 시야에서 미일과 협력을 하는 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인식하는 게 좋을 것이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4-16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