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장 맞먹는 길이… 세계 최대 제트기 ‘첫 날갯짓’

입력 : ㅣ 수정 : 2019-04-15 03: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공위성 발사대 ‘스트래토’ 시험비행
지상 발사보다 연료비 등 비용절감 커
세계에서 가장 큰 제트기 ‘스트래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세계에서 가장 큰 제트기 ‘스트래토’

세계에서 가장 큰 제트기 ‘스트래토’가 1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모하비 공항에서 첫 시험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CNN이 보도했다.

스트래토는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설립자인 폴 앨런이 2011년 설립한 민간 우주개발업체 ‘스트래토론치 시스템스’가 개발한 공중 인공위성 발사대로, 기존의 인공위성 발사비용을 크게 낮출 것이란 기대를 모았다. 지상에 설치되는 로켓 발사대나 이를 위한 고가의 장비 등 각종 인프라가 필요 없을 뿐 아니라 로켓을 지상에서 발사하는 것보다 연료 비용도 적게 들기 때문이다.

이 제트기는 축구 경기장만한 길이(117m)의 날개와 엔진 6개, 착륙용 바퀴 28개를 장착했으며 무게는 227t에 이른다. 동체 길이도 72.5m에 이른다. 스트래토는 이날 2시간 반 동안 비행하면서 시속 278㎞까지 속도를 높였고 4.6㎞ 높이까지 올라간 뒤 무사 귀환했다.

스트래토는 성능과 안전성이 검증되면 로켓을 장착한 소형 인공위성을 싣고 10.7㎞ 고도로 날아오른 뒤 공중에서 로켓에 탑재된 위성을 우주 궤도로 쏘아 올리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렇게 발사된 저궤도 위성은 지상의 오지 등에 통신과 광대역 인터넷을 제공할 수 있으며 지구 관측 및 정찰에 사용될 전망이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9-04-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