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입관 후 침통한 표정의 조현아-조현민

입력 : ㅣ 수정 : 2019-04-13 14: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상주인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참석한 가운데 입관식이 열렸다.

유족들은 1시간 가량의 입관식을 마치고 침통한 표정으로 고인의 빈소로 향했다.

빈소에는 이날 오전 일찍부터 각계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