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인시절 文처럼 네팔 다녀온 김병준

입력 : ㅣ 수정 : 2019-03-25 1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초 김용태와 함께 3박4일 머물어
정국 구상 등 해석 다양… 새달 미국행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

자유한국당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7일 자리에서 물러난 직후 김용태 전 사무총장과 함께 네팔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네팔은 문재인 대통령이 야인이던 2016년 최측근인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과 함께 정국 구상을 위해 다녀온 곳이기도 해 김 전 위원장의 행보를 놓고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김 전 총장은 24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달 초 김 전 위원장과 함께 3박4일 일정으로 네팔에 다녀왔다”며 “개인적 친분이 있는 후배의 초청으로 네팔 페와호수 등에서 휴식을 취하고 왔다”고 했다. 두 사람은 이른바 ‘문재인 코스’로 불리는 히말라야 트레킹은 하지 않았다고 한다. 김 전 총장은 “히말라야 트레킹을 위해선 한 달 정도의 시간이 필요한데 집필 활동 등 해야 할 일이 많아 네팔에 오래 머물진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치권에서는 김 전 위원장이 하고많은 관광지 중에서 굳이 네팔을 선택한 것은 우연이 아니라는 해석도 나온다. 실제 김 전 위원장은 한 측근에게 “문 대통령이 네팔에 가서 무슨 영감을 얻었는지 평소 궁금했는데, 시간이 난 김에 다녀 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발언이 흥미로운 이유는 김 전 위원장이 야권의 대선주자로 꼽히기 때문이다. 그는 대권도전설에 대해 부인한 적이 없으며, 퇴임 직전인 지난달 25일에는 그의 대권 지지모임인 ‘징검다리 포럼’이 출범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적어도 올 여름까지는 정치 행보를 자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 측근은 김 전 위원장이 다음달 미국으로 출국해 2~3개월 머물며 재충전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3-25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