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석달 전 새 주입법 실험… 논문 실컷 써도 주민엔 숨겼다

입력 : ㅣ 수정 : 2019-03-24 18: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실적 쌓기 급급했던 포항지열발전소
포항은 현수막 시위 중 경북 포항에서 2년 전 발생했던 지진이 ‘촉발’ 지진이라는 정부합동공동연구단의 발표가 나온 이후 지진 피해가 가장 컸던 흥해읍 곳곳에 24일 ‘포항지진은 인재(人災)’라고 쓴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포항은 현수막 시위 중
경북 포항에서 2년 전 발생했던 지진이 ‘촉발’ 지진이라는 정부합동공동연구단의 발표가 나온 이후 지진 피해가 가장 컸던 흥해읍 곳곳에 24일 ‘포항지진은 인재(人災)’라고 쓴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뉴스1

포항지열발전소가 지진 발생 상황을 해외 학술지에 상세히 발표하고도 정작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는 제대로 알리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업자는 지열발전으로 지진이 생길 수 있다는 위험을 간과했고, 정부는 이에 대한 관리가 부실했다는 지적이다.
포항은 현수막 시위 중 포항시 남구 한 도로변에는 지진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포항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포항은 현수막 시위 중
포항시 남구 한 도로변에는 지진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포항 연합뉴스

24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포항지진 정부조사연구단에 따르면 포항지열발전소는 포항 지진 발생 3개월 전인 2017년 8월 7~14일 ‘부드러운 순환 자극’이라는 물 주입(수리자극) 작업을 진행했다. 이는 전 세계적으로 지열발전에 적용한 첫 사례로, 당시 활동은 지난 1월 30일 국제지구물리학저널에 논문으로 소개됐다.

물 주입 작업이 지진에 얼마나 영향을 줬는지는 아직 불확실하다. 그러나 지열발전소 측은 관련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아 주민들은 이러한 사실을 전혀 알지 못했다. 지열발전소 주관사인 넥스지오는 물론 연구에 참여한 지질자원연구원과 서울대 관계자들 역시 그동안 해외 학술지에 지열발전과 유발 지진에 대한 논문을 잇따라 제출하는 ‘실적 쌓기’에만 치중했다.

지열발전과 맞물려 지진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지침이나 규정도 없었다. 지열발전사업 컨소시엄은 스위스 바젤 등 다른 국가 사례를 참고해 만든 신호등 체계를 활용했다. 이는 지진 규모별로 물 주입 감소·중단, 배수, 정부 보고 등의 조치를 정한 위험 관리 방안이다. 지진 2.0 이상이면 에너지기술평가원에, 2.5 이상이면 정부에 보고하도록 했다. 그러나 컨소시엄이 지열정 시추를 시작한 2015년 11월부터 2017년 11월 15일 포항 지진이 발생할 때까지 지열발전소와 연관성이 있는 크고 작은 지진 98건이 발생했음에도 정부에 보고한 것은 2017년 4월 15일 일어난 규모 3.1 지진뿐이다.

산업부는 2017년 4월 17일 컨소시엄이 신호등 체계에 따라 물 주입 중단과 배수 조치 등을 했다는 보고를 받았지만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 이후 넥스지오는 서울대, 지질자원연구원 등과 논의해 물 주입을 다시 하기로 결정했다. 전문가들은 이때 제대로 조사했다면 7개월 후 일어난 규모 5.4의 지진을 막을 수도 있었다고 본다.

이강근 정부조사연구단장은 “우리가 분석한 자료들은 새로운 게 아니라 이미 포항지진 전에 있었던 것”이라며 “2017년 4월 15일 지진 이후 바로 조사했다면 좀더 많이 알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9-03-25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