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도 ‘조연’이 더 잘나간다

입력 : ㅣ 수정 : 2019-03-15 03: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초·색조보다 퍼프 등 소품 맹활약
기능별 세분화…시장 매년 30% 성장
지난해 브러시 매출은 41%나 늘어


유튜브 등 셀프 뷰티족 증가도 맞물려
메이크업툴 전문 브랜드 뜨거운 반응
올리브영 서울 명동 본점에 화장 소품이 메인 코너에 별도로 진열돼 있다.  올리브영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리브영 서울 명동 본점에 화장 소품이 메인 코너에 별도로 진열돼 있다.
올리브영 제공

영화에는 ‘신스틸러’란 표현이 있다. 분량은 적어도 뛰어난 연기력으로 ‘주연보다 주목받는 조연’을 일컫는 말이다. 요새 화장품 업계에도 주연보다 돋보이는 ‘신스틸러’가 등장했다. 기초색조 화장품이 주류인 화장품 시장에서 화장을 돕는 브러시, 퍼프 등 화장 소품이 급성장하며 활약을 펼치고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운영하고 있는 헬스앤뷰티 스토어 올리브영은 최근 3년간의 매출 분석 결과 ‘화장 소품’ 카테고리가 매년 30%의 신장률을 기록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K뷰티’ 인기에 힘입어 국내 화장품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성장하면서 화장 소품도 기능별로 전문화, 세분화되고 있다”면서 “예컨대 파운데이션파우더컨실러 등 화장품 종류에 따른 메이크업 브러시가 출시되고, 같은 브러시일지라도 모(毛)의 형태나 커팅 등을 달리해 여러 가지 피부 표현을 할 수 있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올리브영에 따르면 화장 소품 중 ‘메이크업 브러시’의 지난해 매출은 2017년 대비 41%나 급증하며 가장 두드러지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화장 소품 시장 ‘성업’은 ‘셀프 뷰티족’ 증가와도 맞물려 있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셀프 뷰티족은 유튜브 영상, SNS 콘텐츠 등을 통해 각종 메이크업 제품과 노하우를 배우고 뷰티 크리에이터들을 따라하며 스스로 피부 미용을 하는 이들”이라면서 “이 때문에 다양한 화장 연출법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정교한 메이크업을 도와주는 고기능성 화장 소품에 대한 수요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올리브영이 정교한 메이크업을 도와주기 위해 출시한 전문 화장소품 브랜드 ‘필리밀리’.  올리브영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올리브영이 정교한 메이크업을 도와주기 위해 출시한 전문 화장소품 브랜드 ‘필리밀리’.
올리브영 제공

이에 화장품 업계도 셀프 뷰티족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올리브영은 보다 쉽게 전문적인 메이크업을 도와주는 스마트 툴 전문 브랜드 ‘필리밀리’를 지난해 11월 내놨다. 반응도 뜨겁다. 필리밀리의 지난 2월 1~24일 매출은 출시 직후인 11월 1~24일 대비 57%가량 증가했다. ‘필리밀리 V컷 파운데이션 브러시’는 발매 한 달 만에 1만개나 팔렸다.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도 하나의 스틱에 다양한 브러시를 교체하며 사용할 수 있는 ‘마이 체인저블 브러시’를 지난해 9월 선보였다. 분리와 결합이 손쉽고 휴대가 쉽다는 장점을 내세워 고객몰이 중이다. 메이크업 브러시 브랜드 더툴랩은 미니 파운데이션 브러시와 블러셔 브러시로 구성된 ‘러블리 쥬시 메이크업키트’를 지난 1월 출시하고 화사한 봄 메이크업 연출법도 소개했다. 또 메이크업툴 전문 브랜드 리얼테크닉스도 최근 은하계 콘셉트를 디자인에 반영한 한정판 브러시 키트를 내놨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9-03-15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