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좀 넘겨요”…씨엔블루 이종현도 정준영과 불법촬영물 공유

입력 : ㅣ 수정 : 2019-03-14 22: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FT아일랜드’의 최종훈(왼쪽)과 ‘씨엔블루’의 이종현. 연합뉴스

▲ ‘FT아일랜드’의 최종훈(왼쪽)과 ‘씨엔블루’의 이종현. 연합뉴스

가수 정준영이 연예인 등 지인들에게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을 통해 불법촬영 영상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그룹 ‘FT아일랜드’의 최종훈과 ‘씨엔블루’의 이종현도 불법촬영물을 공유한 것으로 지목됐다.

14일 SBS ‘8 뉴스’에 따르면 최종훈은 2016년 4월 단체 대화방에 잠들어 있는 여성의 사진을 올렸다. 대화방에 있던 남성들이 여성의 몸매를 소재로 대화를 나누는 동안 최종훈은 여성이 누구인지도 알려줬다.

이외에도 최종훈은 대화방에서 여성의 몸을 촬영한 사진을 재촉하거나 여성 비하 발언을 반복하는가 하면, 대화방에 올라오는 성관계 동영상도 함께 봤다고 SBS는 보도했다.

이종현은 정준영에게 “빨리 여자 좀 넘겨요”, “그냥 예쁜 X”라고 말하는 등 정준영과 마찬가지로 여성을 철저히 물건처럼 취급했다.

전날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FNC)는 최종훈이 3년 전 서울 이태원에서 음주운전이 적발됐지만 경찰에 부탁해 사건을 무마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됐을 때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어떤 청탁도 하지 않았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고 했다.

FNC는 또 최종훈이 정준영과 가수 승리의 단체 대화방에 참여해 여성들을 상품처럼 취급하는 발언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해당 연예인과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FNC는 하루 만에 “최종훈은 팀에서 영원히 탈퇴하고 연예계를 은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반면 이종현에 대해서는 “정준영과 오래 전 연락을 하고 지낸 사이였을 뿐 이번 사건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