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브룩 ‘10경기 연속 트리플더블’ NBA 새 역사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9: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1년 만에 체임벌린 기록 경신
미국프로농구(NBA) 최초로 10경기 연속 트리플더블을 작성한 러셀 웨스트브룩(앞)이 12일(한국시간) 포틀랜드와의 정규리그 종료 직전 폴 조지의 어시스트로 3점슛을 꽂아 조지의 트리플더블 완성을 이끈 뒤 포효하고 있다. 오클라호마시티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프로농구(NBA) 최초로 10경기 연속 트리플더블을 작성한 러셀 웨스트브룩(앞)이 12일(한국시간) 포틀랜드와의 정규리그 종료 직전 폴 조지의 어시스트로 3점슛을 꽂아 조지의 트리플더블 완성을 이끈 뒤 포효하고 있다. 오클라호마시티 AP 연합뉴스

러셀 웨스트브룩(오클라호마시티)이 61년 만에 미국프로농구(NBA) 새 역사를 썼다.

웨스트브룩은 12일 체서피크 에너지 아레나로 불러들인 포틀랜드와의 4쿼터 종료 3분40초를 남기고 폴 조지의 43득점째를 도와 10어시스트를 채워 10경기 연속 트리플더블을 작성했다. 지난 1967~68시즌 윌트 체임벌린이 작성한 9경기 연속을 넘어 NBA 역대 최초가 됐다.

부담감에 짓눌렸는지 3쿼터 종료 4분여를 남기고 15득점 10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이뤘지만 어시스트는 4개뿐이었다. 턴오버가 5개였다.

하지만 마지막 쿼터 웨스트브룩은 놀라운 집중력을 뽐내 기어이 21득점 14리바운드 11어시스트로 경기를 마쳤다. 이번 시즌 48경기째였는데 23번째 트리플더블이기도 했다. 다재다능함의 대명사 격인 트리플더블을 두 경기 가운데 한 번꼴로 기록한 셈이다.

조지는 종료 51초를 남기고 웨스트브룩의 3점슛을 도와 47득점 12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꽉 채워 둘이 동반 트리플더블에 성공하며 120-111 승리와 4연승에 앞장섰다. 팀 동료끼리 동반 트리플더블도 2007년 빈스 카터와 제이슨 키드(뉴저지) 이후 12년 만, 올 시즌 르브론 제임스와 론조 볼(LA 레이커스)에 이어 두 번째이며 역대 아홉 번째 대기록이다.

한편 제임스 하든(휴스턴)도 댈러스를 상대로 31득점 8리바운드 7어시스트를 기록하며 120-104 완승을 이끌었다. 30득점 이상 30경기 연속으로 역시 체임벌린의 역대 2위(1962년 31경기)에 하나 차이로 다가섰다. 역대 1위도 1961~62시즌 체임벌린의 65경기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9-02-13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