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공식품 40% 오프라인이 온라인보다 저렴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8: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비자교육원 작년 6월 70개 업체 조사
롯데 비엔나, 온라인보다 최대 45.2% 싸
저렴함, 편리함의 특성 덕분에 쇼핑시장의 패권이 온라인으로 넘어갔지만 가공식품은 온라인이 오프라인보다 무조건 싸지만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교육원은 지난해 6월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 가공식품 30개 품목을 정해 온라인 쇼핑몰 10개 업체와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 슈퍼마켓(SSM) 등 오프라인 60개 업체를 비교한 결과 오프라인 가격이 온라인보다 더 낮은 상품이 12개(40%)에 달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온라인에서 더 저렴한 상품은 가격이 오프라인에 비해 최대 20.7% 차이가 났으나 반대의 경우 최대 45.2%까지 비쌌다. 롯데 비엔나는 오프라인 평균가격이 온라인보다 524원(45.2%) 낮았으며 청정원 생된장도 오프라인이 157원(25.3%) 저렴했다. 반면 CJ 햇반의 온라인 평균 가격은 오프라인보다 125원(20.7%) 낮았다.

한국소비자교육원은 최근 온·오프라인 간의 치열한 가격 경쟁이 벌어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대형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이 온라인 업체들과 치열한 가격 경쟁을 벌이면서 1+1이나 특가 행사 등을 수시로 진행해 온라인몰과의 가격 차이를 크게 줄이거나 오히려 역전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대형마트 빅3(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는 연일 대규모 할인 정책을 쏟아내는 등 치열한 ‘초저가’ 경쟁을 펼치고 있다. 이마트는 올초 생필품 최저가 가격정책인 ‘국민가격’을 선보였고, 홈플러스는 1년 내내 매주 인기 상품을 선별해 할인 판매하는 ‘핫딜’을 내세웠다. 롯데마트도 지난해 4월 수원점에 문을 연 가격 우위형 점포 ‘마켓D’를 2020년까지 15개로 확대할 예정이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9-02-13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