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종 예측 가능하도록 투명성 높일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2-13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세정 서울대 총장 묵은 과제 해결 의지…노사 협상 타결… 임금 20% 인상 합의
오세정 서울대 신임 총장이 “정답을 잘 맞히기보다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인재 육성을 목표로 삼겠다”면서 학생 선발을 연구하는 위원회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학부모들로부터 ‘깜깜이 전형’이라고 비판받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의 투명성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총장은 12일 취임 첫 기자간담회에서 “현안에만 매달리지 않고 서울대가 발전하고 미래로 나아가는 일들을 해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기존 교육위원회에 입학 정책을 검토하는 역할도 맡기고, 교육위원회 위원장의 임기도 총장 임기와 관계없이 6년으로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했다. “서울대 인재상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떠오르는 게 없는데 임기 내 인재상을 정립하겠다는 취지다.

오 총장은 또 드라마 ‘SKY캐슬’ 신드롬과 관련해 “드라마라 과장된 부분이 있지만, 국민이 학종을 크게 불신한다고 느꼈다. 어떻게 뽑는지 모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합격 여부가) 예측 가능하도록 학종의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균형발전 전형으로 입학한 학생들의 출발 수준 격차를 지적하며 “잘 뽑는 것도 중요하지만 뽑은 학생이 잘 공부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양한 전형으로 서울대에 입학한 학생들이 수준과 상황에 따라 공부할 수 있도록 과목을 잘 만들어 줘야 한다는 취지다.

오 총장은 최근 발생한 기계·전기 노동자들의 ‘난방 파업’ 문제를 거론하며 “과거 용역 직원이었던 이들의 임금과 처우가 상당히 열악하다”면서 “노조의 요구가 일리가 있고, 이 중 상당 부분을 수용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다만 “학생을 볼모로 한 파업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노조는 이날 대학 측과의 교섭을 타결하고 파업을 풀었다. 노사 양측은 기계·전기·건축·소방·통신·환경 등 조합원의 2018년 임금을 2017년 대비 20.86% 인상하고, 매년 30만원의 맞춤형복지비를 지급하는 한편 매월 13만원의 정액급식비를 지급하는 협상안에 합의했다. 민주노총 서울일반노동조합 서울대 기계·전기 분회는 지난 7일 파업을 선포하고 행정관과 도서관 등 3개 건물 기계실에 들어가 난방 장치를 끄고 점거 농성을 벌여 왔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9-02-1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