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여행 경비, 하루 5억원쯤”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9: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머스크 “돌아올 땐 무료… 지구 집 팔고 이주 땐 더 싸질 것”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를 운영하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화성 여행에 하루 50만 달러(약 5억 6000만원) 이하의 비용이 소요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가 달 탐사 유인선 ‘스타십’ 엔진이 발사 가능한 수준의 성능을 갖췄다고 발표한 지 3일 만에 경쟁사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경비를 제안한 것이라 주목된다.

머스크는 지난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달·화성 여행용 로켓의 재활용 적정 수지를 맞추려면 티켓 가격이 어느 정도가 될까’라는 질문을 받고 “돌아오는 티켓은 무료이며 여행객 규모에 달렸지만 하루 비용이 50만 달러 이하라고 자신한다”고 답변했다고 미국 정보기술(IT) 매체 시넷이 11일 전했다. 머스크는 “선진국 사람들이 지구에 있는 집을 팔고 화성으로 이주하길 원한다면 티켓 가격은 더욱 내려갈 수 있다”며 10만 달러 미만까지도 인하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는 다른 민간 우주개발기업인 버진 갤럭틱의 무중력 우주체험비용(20만 달러), 우주정거장까지 다녀오는 탐사여행 비용(950만 달러)에 비해 저렴한 편이라고 시넷은 평가했다. 스페이스X의 화성탐사·화상여행 프로젝트는 아직 일정표조차 나오지 못한 상태다. 다만 2023년 최초의 민간 달 탐사 프로젝트를 시도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2-13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