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자 대위, 50대 남성 부사관에게 “춤추라”… 갑질·폭행 의혹 조사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23: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대 여자 대위가 아버지뻘의 50대 남성 부사관에게 ‘춤을 추라’고 강요하는 등 부적절한 갑질 행위를 한 의혹으로 조사 받고 있다.

12일 군 등에 따르면 모 부대에 근무하는 A대위는 지난달 동료인 B중사에게 폭언과 함께 정강이뼈를 구둣발로 폭행한 의혹을 받고 있다. 군은 이 같은 의혹으로 A대위와 관련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A대위는 20대 여군 장교이고, B중사는 민간기업에 근무한 뒤 부사관으로 재입대 한 40대 남성으로 알려졌다.

A대위는 또 주말에 B중사에게 전화해 식당으로 불러내고 억지로 술을 먹인 의혹, 50대인 C원사에게 반말하고 워크숍에서 춤을 추라고 강요한 의혹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 위계질서상 A대위가 부사관들에게 하대할 수는 있지만 갑질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B중사는 지휘관과의 상담을 통해 A대위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한 사실을 털어놨지만, 부대는 A대위에 대한 인사조치를 하지 않았다.

군에서 여군을 상대로 가혹행위 등의 신고만 있어도 가해자를 곧바로 격리한 뒤 보직 해임 등의 강경한 인사조치를 했던 것에 비하면 역차별이란 주장도 제기된다.

부대는 뒤늦게 A대위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