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신인 걸그룹 있지(ITZY), 수지~트와이스 응원 속 당찬 데뷔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7: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올 인 어스(All in us)! ‘있지’입니다.”

JYP엔터테인먼트가 내놓은 5인조 신인 걸그룹 있지(ITZY)가 당찬 인사로 데뷔를 알렸다. 있지는 12일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데뷔 쇼케이스를 열고 “괴물신인이라는 얘기를 듣고 싶다”, “2019년을 있지의 해로 만들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있지’는 꼭 갖고 싶고 절대 놓치고 싶지 않은 존재를 뜻하기도 하는 ‘잇’(It)을 포함한 이름으로 ‘너희가 원하는 거 전부 있지? 있지!’라는 의미를 지녔다. 리더 예지는 “‘올 인 어스’라는 인사말 그대로 모든 걸 다 갖고 있는 그룹”이라고 자신들을 소개했다.

멤버 채령은 트와이스의 데뷔 서바이벌 프로그램 ‘식스틴’에 출연했고, 언니 채연이 아이즈원에서 활동하고 있어 있지 데뷔 전부터 이름을 알렸다. 채령은 트와이스와의 차별점을 묻는 질문에 “트와이스 선배님들이 러블리하고 아름다운 매력이라면 저희는 걸크러시하고 밝고 에너제틱한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언니(아이즈원 채령)와 무대에서 만날 수 있어 정말 기쁘다”며 “누구보다 든든한 버팀목인 엄마, 아빠, 언니, 동생이 항상 자신감을 갖고 활동하라고 조언해줬다”며 웃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있지는 이날 소속사 선배 걸그룹 원더걸스, 미쓰에이, 트와이스의 데뷔곡인 ‘아이러니’, ‘배드 걸 굿 걸’, ‘우아하게’를 메들리 무대로 선보이며 ‘걸그룹 명가’ JYP의 계보를 이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지난 11일 뮤직비디오를 통해 먼저 공개한 데뷔곡 ‘달라달라’ 무대도 이날 처음 공개했다. ‘달라달라’는 EDM, 하우스, 힙합 등 여러 장르의 장점을 모은 퓨전 그루브 사운드가 인상적인 경쾌한 댄스곡이다. 리아는 “‘달라달라’에 여러 장르가 섞여 있기 때문에 누가 들어도 마음에 드는 구간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조금은 생소할 수 있겠지만 한 번 들으면 계속 듣고 싶은 음악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쇼케이스 무대에 있지 멤버들이 오르기 전 JYP 소속 선배들이 영상으로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수지는 “사랑스러운 후배들 있지가 ‘달라달라’로 데뷔한다. 앞으로 JYP 식구들과 함께할 있지에게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와이스는 “드디어 저희도 동생 걸그룹이 생겼다. 데뷔 무대 많이 떨릴 텐데 노력한 만큼 좋을 결과 있을 거다. 있지 파이팅”이라고 외쳤다. 이밖에 2PM 준호, 데이식스, 갓세븐, 박지민, 유빈, 혜림 등 JYP 선배들이 총출동해 있지에게 힘을 불어넣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편 데뷔 하루 전인 11일 0시에 유튜브에 발표한 ‘달라달라’ 뮤직비디오는 공개한 지 약 18시간 30분 만에 1000만뷰를 달성했고 24시간 동안 1393만뷰를 넘어서며 케이팝 데뷔 그룹 24시간 뮤직비디오 조회수 신기록을 세웠다. 있지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데뷔 디지털 싱글 ‘잇츠 디퍼런트’(IT’z Different) 타이틀곡 ‘달라달라’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글·사진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