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애가 스킵 ‘팀 킴’ 복귀전 대승, 오후 7시 ‘리틀 팀킴‘과 결승 다툼

입력 : ㅣ 수정 : 2019-02-12 1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팀 킴과 리틀 팀 킴이 12일 오후 7시 제100회 전국동계체전 컬링 여자 일반부 4강전에서 격돌한다. 동료들과 작전을 상의하는 팀 킴 김초희(왼쪽)와 리틀 팀 킴 김민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 팀 킴과 리틀 팀 킴이 12일 오후 7시 제100회 전국동계체전 컬링 여자 일반부 4강전에서 격돌한다. 동료들과 작전을 상의하는 팀 킴 김초희(왼쪽)와 리틀 팀 킴 김민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경 언니’ 김은정의 임신으로 김경애가 스킵을 맡은 ‘팀 킴’이 복귀 무대 4강에서 ‘리틀 팀 킴’과 격돌한다.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영웅인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팀 킴’은 12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컬링 여자 일반부 8강전에서 부산광역시를 19-2로 꺾고 오후 7시부터 춘천시청과 4강전을 벌인다. 스킵 김민지를 비롯해 양태이, 김혜란, 김수진 등 스무살 동갑내기로 구성된 춘천시청은 지난해 8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경북체육회를 제치고 태극마크를 달았다. 춘천시청도 스킵 김민지의 성을 따 ‘리틀 팀 킴’으로 불린다.

팀 킴은 김경두 전 부회장 가족의 갑질 파문 이후 복귀 무대였는데 4엔드까지 한 점도 내주지 않으면서 9-0으로 앞섰다. 5엔드 1점을 내줬으나 6엔드 6점을 쓸어 담은 뒤 7엔드에도 1점을 허용했지만 8엔드에 4점을 더해 부산광역시의 항복을 받아냈다.

우여곡절 끝에 지난해 12월 말에야 아이스훈련을 재개했던 팀 킴은 훈련 시작 약 45일 만에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동계체전 4강행을 확정했다. 평창올림픽 때 스킵(주장)을 맡았던 김은정이 임신하면서 김경애에게 스킵을 맡겼고, 후보 선수이던 김초희가 서드 자리를 채웠다. 김영미와 김선영은 리드와 세컨드를 유지했다.

리틀 팀 킴 춘천시청은 8강전에서 대전광역시를 12-4로 완파했다. 6엔드까지 5-3으로 추격을 당했지만, 7엔드와 8엔드 1점을 주고받은 뒤 9엔드에 6점을 얻어 승기를 굳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