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총재 “경제스톰 대비해야” 경고

입력 : ㅣ 수정 : 2019-02-11 18: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IMF총재 “경제스톰 대비해야” 경고  크리스틴 라가르드(오른쪽)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0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정상회의(WGS)에서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우리는 예상했던 것보다 느리게 성장하고 있는 경제를 목도하고 있다”면서 ‘경제적 스톰(폭풍)’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무역 긴장, 금융 긴축,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와 관련한 불확실성, 중국 성장 둔화 가속을 ‘4대 먹구름’으로 꼽았다.  두바이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IMF총재 “경제스톰 대비해야” 경고
크리스틴 라가르드(오른쪽)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0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정상회의(WGS)에서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우리는 예상했던 것보다 느리게 성장하고 있는 경제를 목도하고 있다”면서 ‘경제적 스톰(폭풍)’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무역 긴장, 금융 긴축,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와 관련한 불확실성, 중국 성장 둔화 가속을 ‘4대 먹구름’으로 꼽았다.
두바이 AFP 연합뉴스

크리스틴 라가르드(오른쪽)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10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세계정부정상회의(WGS)에서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우리는 예상했던 것보다 느리게 성장하고 있는 경제를 목도하고 있다”면서 ‘경제적 스톰(폭풍)’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무역 긴장, 금융 긴축,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와 관련한 불확실성, 중국 성장 둔화 가속을 ‘4대 먹구름’으로 꼽았다.

두바이 AFP 연합뉴스

2019-02-12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