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언론도 “2차 북미정상회담, 베트남·태국으로 압축”

입력 : ㅣ 수정 : 2019-01-13 15: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모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난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모습.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가 베트남과 태국으로 압축됐다고 싱가포르 매체가 미국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이날 일본 언론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다음달 중순 베트남에서 개최하자고 북한 측에 제안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13일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 소식통들은 북미정상회담 개최 후보지의 ‘쇼트 리스트’(short list)가 베트남과 태국으로 줄어든 것 같다며 이들 두 국가가 모두 장소 제공을 제의했다고 밝혔다.

한 소식통은 베트남 하노이와 태국 방콕을 가능한 개최지로 언급하며 “두 곳 모두 정상회담 유치를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트남과 태국 두 나라 모두 미국뿐만 아니라 북한과 외교관계가 있고 정치 이벤트를 개최할 역량도 있다.

태국은 방콕과 후아힌에 주요 다자회의를 유치해왔으며 푸켓, 파타야도 그런 행사를 수용할 기간시설을 갖추고 있다.

베트남은 2017년 트럼프 대통령도 참석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정상회의(APEC)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최근 미국 CNN방송은 소식통을 인용, 백악관이 하노이와 방콕, 미국 하와이에 사전답사팀을 보내 현장 조사를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소식통과 각국 언론 보도를 종합할 때 베트남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 관측된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한미일 협의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한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은 이 제안을 검토 중으로, 아직 답변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