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보호단체 ‘케어’, 비좁다며 동물 수백 마리 몰래 안락사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23: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와대가 동물권단체인 ‘케어’를 통해 입양한 퍼스트 도그 ‘토리’의 모습. [케어 제공=연합뉴스]

▲ 청와대가 동물권단체인 ‘케어’를 통해 입양한 퍼스트 도그 ‘토리’의 모습. [케어 제공=연합뉴스]

동물보호단체 ‘케어’가 동물 수백 마리를 몰래 안락사시켰다는 내부 관계자 폭로가 나왔다. 이 단체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동물들을 죽음으로 내몬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박소연 케어 대표가 직접 간부들에게 안락사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케어에서 동물관리국장으로 일하는 A씨는 자신이 일을 시작한 2015년 1월 이후 4년 가까이 “230마리 이상을 안락사했다”고 증언했다.

특히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사유로 안락사를 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동물들의 질병이나 공격성이 심각해 보호가 불가능한 상황 때문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 단체는 대규모로 구조 활동을 벌이는 과정에서 연예인들을 동참시켜 단체 홍보에 활용한 뒤 보호소가 과밀 상태에 이르자 개체 수 조절을 위해 안락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케어 측은 오늘(1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이제 안락사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면서 “지난 한 해만 구호 동물 수는 약 850여 마리였다. 2015년쯤부터 2018년까지 소수의 안락사가 불가피했다”고 안락사한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서 “심각한 현장들을 보고 적극적인 구조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살리고자 노력하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동물들은 극한 상황에서 여러 이유로 결국에는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입장문 내용과 달리 박 대표는 지난 9월 자신의 SNS를 통해 “구조한 동물이 입양을 못 가고 있다는 이유로 안락사를 시키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케어는 국내 유명 동물보호단체 중 하나로 2017년 기준 연간 후원금 규모만 19억원에 이른다. 또 2017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호 중이던 유기견 ‘토리’를 입양 보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