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포토] 승리의 투쟁외치는 파인텍 노동자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리의 투쟁 외치는 파인텍 노동자 파인텍 노사 협상이 6차 교섭 끝에 극적으로 타결된 11일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오른쪽),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내려와 조합원들과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 1. 11.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승리의 투쟁 외치는 파인텍 노동자
파인텍 노사 협상이 6차 교섭 끝에 극적으로 타결된 11일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오른쪽),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내려와 조합원들과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 1. 11.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파인텍 노사 협상이 6차 교섭 끝에 극적으로 타결된 11일 파인텍 노동자인 홍기탁(오른쪽),박준호씨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75m 높이 굴뚝에서 426일째 농성을 끝내고 내려와 조합원들과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