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친화 검진기관 올해 20곳으로 확대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6: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애인에 특화한 검진 의료장비를 갖춘 장애친화 검진기관이 기존 8곳에서 올해 20곳으로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지방자치단체와 관련 공공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건강보건관리 사업 설명회를 열고 “장애친화 검진기관을 올해 20개소까지 확대 지정해 장애인과 비장애인 간 국가건강검진률 격차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은 10명 중 7명이 만성질환을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비장애인보다 건강상태가 열악하지만, 건강검진을 하는 의료기관 가운데 장애인에 특화한 의료 장비를 갖춘 곳이 드물어 자신에게 맞는 검진을 하려면 불편한 몸을 이끌고 멀리 나가야 했다.

재활 치료에 대한 정부 지원도 강화한다. 복지부는 기능 회복기에 장애인이 집중적으로 재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재활의료 서비스 사각지역에 재활병원 3개를 추가로 설립·위탁 운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사회복지법인 등 비영리법인 부설 의료재활시설을 장애인사회복지시설로 운영해 장애인 재활진료를 우선 수행하게 할 계획이다.

또 1~3급 중증장애인이 주치의로부터 평생 진료와 건강관리를 받는 ‘장애인 주치의 시범사업’도 올해 본격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장애인 건강보건관리 전달체계를 구축하고자 지역에 산재한 보건의료·복지서비스를 유기적으로 통합·연결하는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도 추가로 설치한다. 올해 3곳, 2020년에 4곳, 2021년에 4곳, 2022년에 5곳을 더 설치할 계획이다. 현재는 서울, 대전, 경남에 센터가 각 1곳씩 있다.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를 설치한 지역의 보건소를 중심으로 전담 인력도 단계적으로 확충한다. 올해 60명, 2020년 60명, 2021년 60명, 2022년 74명 등 4년에 걸쳐 254명을 늘린다.

센터에서는 장애인 건강보건관리사업, 여성장애인 모성보건사업, 보건의료인력 및 장애인·가족에 대한 교육, 건강검진·진료·재활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