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부 살해범 현장검증…태연한 모습으로 범행 재연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6: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친 살해 현장 검증 11일 오후 충남 서천군 한 단독주택으로 아버지를 살해한 30대 남성이 현장 검증을 하러 들어오고 있다. 2018.1.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친 살해 현장 검증
11일 오후 충남 서천군 한 단독주택으로 아버지를 살해한 30대 남성이 현장 검증을 하러 들어오고 있다. 2018.1.11 연합뉴스

부친과 노부부를 잇달아 살해한 사건의 현장 검증이 11일 진행됐다.

충남 서천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서천군 장항읍 소재 주택에서 용의자인 아들 A씨(31)와 공범 B씨(34)를 상대로 각각 얼마나 범행에 가담했는지, 어떻게 공모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현장검증을 실시했다.

A씨는 범행을 끝내고 현관을 나오는 장면까지도 별다른 표정의 변화 없이 태연한 모습이었다. B씨는 고개를 푹 숙인 채 문을 잠그고 나왔던 상황을 재연했다. 두 사람은 사회에서 일을 하며 알게 된 사이로 범행을 공모하고, 범행 후 증거 인멸까지 시도한 것이 경찰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B씨 역시 11일 강도 살인 혐의로 구속됐다.

주민들에 따르면 숨진 아버지 C씨(66)는 부동산 경매업을 통해 생활을 유지해 왔으며, 인근에 건물을 소유하고 있을 정도여서 경제적인 어려움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해 12월 28일 자신의 아버지 집에 들어가 아버지를 흉기로 찌르고 질식시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A씨와 함께 집에 들어가 A씨 아버지를 살해하는 데 가담한 혐의다. A씨는 이어 인천으로 달아나 80대 노부부를 살해하고 신용카드 등을 훔쳐 달아난 혐의도 받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