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원 유치원 원아, 병설유치원 증설해 수용 … 부모협동형 유치원 설립도 가시화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치원이 폐원 절차를 밟게 돼 갈 곳이 없어진 유아를 병설유치원이 수용하는 첫 사례가 나왔다. 유치원 공공성 강화의 대안으로 학부모들이 추진해온 부모협동형 유치원 설립도 가시화되고 있다.

11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용인 소현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은 최근 4~5세반 4개 학급을 늘리고 96명의 원아를 추가모집하면서 1순위로 A유치원 재원 유아를 뽑기로 했다. A유치원은 지난해 원아모집을 중단하고 사실상 폐원절차를 밟고 있는 사립유치원이다.

이는 사립유치원의 폐원으로 피해를 보게 된 유아들을 병설유치원의 학급 증설을 통해 수용하는 첫 사례다. 지난해 정부가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의 고삐를 죄자 사립유치원들이 집단 반발했고, 일부 유치원들이 일방적으로 폐원 절차를 밟아 원아들과 학부모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입게 되는 상황이었다. 교육부는 폐원 유치원 원아들을 인근 국공립 유치원과 사립 유치원에 분산시키겠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처음학교로’ 시스템으로는 이들 유아들을 우선 선발할 방법이 없고, 국공립 유치원은 여전히 부족해 학부모들은 “당장 갈 곳이 없다”고 호소해왔다.

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위한 대안으로 제시되는 부모협동형 유치원의 설립도 탄력을 받게 됐다. 경기도교육청은 경기도 화성시 동탄에 국내 첫 부모협동형 유치원 설립을 지원하기로 했다. 부모협동형 유치원은 학부모들이 사회적협동조합을 만들어 설립자 및 조합원이 돼 유치원 설립과 운영 전반에 공동 책임자로 참여하는 형태다. 동탄지역 학부모들로 꾸려진 ‘동탄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가 설립을 추진해왔으나 건물 임차 단계에서 난관에 부딪쳤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